• 꾸준한 소식·운동으로 '건강 수명' 늘려
  • 코로나 감염 20%만 입원 필요…'맞춤형 처방' 중요
  • 쉬쉬하지 말고 단호하게 잘못 고쳐줘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