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교육특별판매세(E-SPLOST) 연장될까 [아틀란타 중앙일보]
귀넷 교육부문 투자를 위한 특별판매세(E-SPLOST) 연장시행 여부를 묻는 주민투표가 오는 11월 3일 시행된다. 17일 귀넷데일리포스트에 따르면 귀넷 교육구 이사회는 지난 16일 모임을 갖고, ‘교육특별목적판매세’ 연장과 관련한 주민투표 시행여부를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E-SPLOST는 모... 07.17.15 15:44
60대 교수가 아동 포르노 다운로드 [아틀란타 중앙일보]
에모리대학 교수가 학교에서 아동 포르노를 다운받았다는 혐의로 연행됐다. 16일 디캡 카운티 구치소 수감기록에 따르면 에모리대학 공공보건학과 교수 케빈 설리반(60)은 지난달 15일 아동 포르노 관련 혐의로 디캡 카운티 경찰에 체포됐다. 그는 이달 15일 2만5000달러의 보석금을 내고 풀려난... 07.16.15 14:23
“한국어로 부동산 자격증 시험준비” [아틀란타 중앙일보]
한국어로 부동산 에이전트 자격증을 취득 강의를 들을 수 있는 기회가 열렸다. 글로벌 브로커스(대표 박철효)는 29일 부동산 학교를 개강한다. 이곳에서는 한국말로 쉽게 부동산 에이전트 시험을 준비할 수 있는 수업이 이뤄진다. 6주 동안 진행되는 이번 수업은 매주 월, 수, 금요일 오후 6시부터... 06.26.15 15:26
7월의 더위, 배움의 즐거움으로 이겨낸다 [아틀란타 중앙일보]
중앙문화센터 HOT CLASS 플룻 클래스매주 수요일 오전 11시, 중앙문화센터에 아름답고 청아한 플룻의 선율이 울린다. 자연의 소리와 가장 유사한 음을 내는 악기, 플룻은 연주하는 이에 따라 그 소리가 천차만별이다. 플룻은 좋은 스승과의 만남이 좋은 소리를 내는 첩경이다. 중앙문화플릇 클래스... 06.26.15 15:25
대학생 주머니 ‘썰렁’ 총장들 지갑은 ‘두툼’ [아틀란타 중앙일보]
매년 인상되는 등록금 덕분에 조지아 대학생들과 부모들의 시름이 늘고있다. 그러나 조지아 주립대학의 총장들은 이에 아랑곳 없이 100만달러 이상의 연봉을 챙겨 논란이 되고 있다. 8일 애틀랜타저널(AJC)에 따르면, 조지아대학시스템은 지난달 마크 베커 조지아주립대(GSU) 총장, 버드 피터슨 ... 06.08.15 15:09
대학 등록금 ‘할부’로 낸다 [아틀란타 중앙일보]
등록금 할부 혜택을 제공하는 조지아 주 공립대학들이 늘어날 전망이다. 27일 애틀랜타저널(AJC)은 조지아주 대학당국 관계자의 말을 인용, 조지아대(UGA)를 비롯한 공립대학들이 올 가을학기부터 등록금 할부 납입을 허용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등록금 할부제(Installment Sys... 05.27.15 15:21
조지아주 고교생 10명중 7명만 졸업 [아틀란타 중앙일보]
조지아주 고교 졸업률이 소폭 상승했지만, 전국 평균에는 여전히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고교졸업률조사단체 ‘그래드내이션’(Gradnation)이 조사한 2015 전국고교 졸업률 현황에 따르면, 조지아주의 2012~2013년 졸업률은 71.7%를 기록했다. 이는 2010~2011년도 대비 4.7%포인트 상... 05.15.15 15:33
초등학교 4학년생들 주식 수익률이 47% [아틀란타 중앙일보]
초등학교 4학년생들이 주식 수익률 47%를 기록해 눈길을 끌고 있다. 6일 포사이스 카운티 뉴스에 따르면, 켈리밀 초등학교 4학년생 4명은 최근 조지아주 교육부 주최 모의주식투자대회 SMG(Stock Market Game)에서 우승했다. 학생들은 10주 동안 종자돈 10만 달러를 14만 6921달러로 불려 카운티... 05.07.15 14:58
SAT 고득점 ‘맞춤형 수업’ [아틀란타 중앙일보]
  둘루스 고등학교 10학년 학생인 나석준 군은 중앙SAT 아카데미 토요반에서 2개월간 SAT강의를 들은 뒤, 모의고사 점수를 300점 이상 올렸다. 나 군은 “수학과 영어 점수가 고르게 올랐고, 특히 SAT 수학은 학교 수학과 달라서 어려움이 있었는데, 선생님이 문제를 유형별로 나눠 복습하... 05.06.15 14:24
한인 소년이 갱이 된 이유…‘정체성 혼란’ [아틀란타 중앙일보]
“부모님은 바빴다. 학교에선 늘 약자였다. 기댈 곳은 ‘우리’ 뿐이었다.” 범죄에 휘말린 애틀랜타 한인 청년들을 소재로 한 다큐멘터리 영화가 개봉을 앞두고 전국적인 화제를 모으고 있다. 애틀랜타 지역의 한인과 아시... 04.28.15 14:51
12345678910  
 

인기건강상품

recruit rent market car sa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