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최선호보험칼럼] 주택보험의 보험료 절약 방법 [애틀랜타 중앙일보]
“소비가 미덕이다”라는 말이 한때 유행했었다. 미국 경제에서 특히 그런 말이 유행했었다. 이 말은 원래 ‘절약이 미덕이다”라는 예로부터 내려오던 전통적인 생각에 반발해서 생긴 말이다. 즉, 절약을 너무 열심히 하다 보면, 국가 전체적으로 경제가 잘 돌아가지 않아서 문제가 생기니까 소비를... 05.26.17 15:32
[김종민 칼럼] 나는 결심하지만 뇌는 비웃는다 [애틀랜타 중앙일보]
생명공학과 의학의 발달로 우리는 더 오래 살게 되었다. 오래 사는 것만큼 중요한 것은 아프지 않고 사는 것이다. 여전히 암은 정복되지 않았고 여기 저기서 난치병으로 고생을 하지만, 인류 역사상 지금같이 안 아프고 오래 사는 세상은 없었다. 그 만큼 인간의 몸에 관한 연구가 많이 되었고... 05.26.17 15:29
[이혜진 칼럼] 좋은 관계라는 유산 [애틀랜타 중앙일보]
“솔로몬이 기름부음을 받고 그의 아버지를 이어 왕이 되었다 함을 두로 왕 히람이 듣고 그의 신하들을 솔로몬에게 보냈으니 이는 히람이 평생에 다윗을 사랑하였음이라” (왕상 5:1) “내 백향목 재목과 잣나무 재목에 대하여는 당신이 바라시는 대로 할지라” (왕상 5:8) 열왕기상 5장부터 솔로몬의... 05.23.17 15:19
[영 그레이 칼럼] 아프가니스탄에서 온 편지 [애틀랜타 중앙일보]
꼬불꼬불 지렁이가 기어가는듯 이어지는 필체가 사랑스럽다. 아이의 여린 마음이 노란 노트장 위에 꽃이 되어 두둥실 떠다니는 착각을 한다. 지우개로 반쯤 지우다만 흔적 위에 연필로 여러번 되새긴 글씨는 마치 두터운 나무등결같이 든든하다. 전자 메일에 익숙하다가 아프가니스탄에서 온 손... 05.23.17 15:18
[최선호역사칼럼] 미국 경제부흥의 공헌자 산업스파이 [애틀랜타 중앙일보]
우리가 교과서에서 배운 것 중에 문익점이 중국으로부터 목화씨를 붓두껍에 숨겨 가져와 한반도의 의생활이 다소 윤택해졌다는 대목이 있다. 문익점은 일종의 산업 스파이인 셈이다. 그런가 하면 중국 태생의 미국 핵물리학자를 2차 대전 직후에 미국 정부가 터무니없이 공산주의자로 몰아 감금... 05.22.17 14:55
[태종수 칼럼] 키 대보기 [애틀랜타 중앙일보]
우리는 서로 비교하기를 잘 한다. 내가 초등학교 때 윤석중의 ‘키 대보기’라는 동요가 있었다.“누구 키가 더 큰가/어디 한 번 대 보자/올라서면 안 된다/발을 들면 안 된다/똑같구나 똑같애/내일 다시 대 보자.” 누구나 한번쯤 들어 본 일이 있을 것이다. 요새 어린이들도 키 대보기를 하는지는 ... 05.21.17 13:12
[최선호보험칼럼] 주택에 생기는 주요 자연 재해 [애틀랜타 중앙일보]
자연의 현상에 의해 인간에게 재난이 발생하는 것을 보고 우리는 ‘자연재해’라고 부른다. 혹은 ‘천재지변’ 또는 간단히 줄여 ‘천재’라고도 한다. 자연재해도 일종의 자연 현상일 뿐이지만, 이것이 사람에게 해를 끼치면 ‘재해’로 우리에게 다가오는 것이다. 자연재해의 목록을 나열하자면 수없이... 05.19.17 16:28
[강성욱골프칼럼] 주니어의 골프채 길이의 중요성 [애틀랜타 중앙일보]
요즘 많은 부모들의 괌심사 중 하나는 자녀의 골프레슨이다. 하지만 거의 대부분의 부모들은 처음 자녀에게 골프를 가르칠때 키 또는 힘과 상관없이 그냥 어린이용 채를 손에 쥐어주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미국에 U.S. Kids Golf 라는 회사는 어린이들을 위해 키 39 Inches ~ 66 Inches (100~1... 05.19.17 16:15
[김민균탁구칼럼] 왜 탁구의 매력에 빠지는 것일까? [애틀랜타 중앙일보]
요즘 한국에서 탁구 붐이 일고 있다. 엘리트 전문 선수들 대회 보다 생활체육 탁구인들의 대회가 더 인기가 많다. 필자가 대한항공 소속으로 선수생활을 할 당시만 해도 탁구가 비인기 종목이라 대회에 가면 관중석에 사람이 별로 없었다. 그러나 요즘 생활체육 탁구 대회에 가보면 가족들이 와... 05.18.17 14:33
[리차드명학자금칼럼] 학자금 저축플랜이 가져오는 부작용 [애틀랜타 중앙일보]
최근 어느 학부모의 하소연이 문득 생각이 난다. 가정의 연간 수입이 3만 5천달러인 저소득층 가정이므로 합격한 대학에서 당연히 재정보조를 잘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안심했다. 특히, 자녀가 합격한 대학은 사립대학이고 워낙 재정보조지원을 잘 해준다고 알려져 있는 대학이다. 그러나, 막상... 05.17.17 16:28
12345678910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