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권태형 칼럼] 일본이 재무장한다 [애틀랜타 중앙일보]
어떤 미국 친구가 해준 이야기다. 2차대전 후 일본에 점령군으로 있을 때 한 일본친구가 식당에 데려가 우동을 사주었다. 맛이 좋으냐고 묻기에 “So-so”라고 했더니 깜짝 놀라는 표정을 지으며 “이게 세계에서 제일 좋은 우동인데 왜 맛이 없다고 하느냐” 하며 화를 내 자기도 놀랐다고 했다. 이... 11.22.17 15:45
쌩스기빙 휴무 관계로 23일자 종이신문 발행하지 않습니다 [애틀랜타 중앙일보]
23일(목요일)은 미국 국가지정 공휴일인 쌩스기빙 데이인 관계로 종이신문을 발행하지 않습니다. 24일(금)에는 정상 발행됩니다. 11.22.17 08:33
[장석민 칼럼] 한국 기독교 교회진단(2) [애틀랜타 중앙일보]
개신교 목사들에게 목회 자율성이 주어지니 온갖 인간적 요소들이 나타나게 되었다. 첫째, 교회는 예수 그리스도를 머리로 하는 각 지체들인데 공적 개념이 없으니 자기가 담임하고 있는 교회만 잘되면 된다는 지극히 개인주의적 개념을 가지고 목회를 하고 있는 것이 문제다. 내가 목회하는 교... 11.21.17 17:07
[영그레이 칼럼] 홋카이도의 사계절 [애틀랜타 중앙일보]
일본 여행의 첫 일정을 ‘친구 찾아 삼만리’로 앨라배마에 오래 살다가 고향으로 귀국한 85세 지인을 찾아가기로 했다. 그녀의 고향은 홋카이도 섬에서 두번째 큰 도시인 아사히카와다. 도쿄에서 기차로 갈까? 했지만 두 번 갈아타고 10시간 이상 걸리는 장거리라 그냥 하네다 공항에서 국내선 ... 11.21.17 17:06
[반재두 칼럼] 상속세와 증여세(ESTATE & GIFT TAX) [애틀랜타 중앙일보]
대부분의 사람들은 상속세에 대해 걱정할 필요가 없다. 지난 5년동안 550만 달러 미만의 상속재산에 대해서는 상속세가 적용되지 않기 때문이다. 이 상속세 적용 금액은 사망한 해에 따라 결정된다. 연방 정부의 상속세율은 40%이고 미국내18개 주에서는 각 주정부 상속세율을 적용하고 있지만 ... 11.20.17 16:14
[최선호역사칼럼] 미국 들소는 왜 전멸했나? [애틀랜타 중앙일보]
CNN의 창업자인 테드 터너(Ted Turner)가 미국 들소 고기를 주요 재료로 하는 식당을 열었다고 2002년에 언론에 크게 보도된 적이 있다. 식당의 이름은 몬태나 그릴(Montana Grill)이다. 지금은 17개 주에 45개의 이 식당이 있다고 한다. 그런데 이 식당이 내건 슬로건이 조금 아니러니하다. 미국... 11.20.17 16:00
[정인석 건강칼럼] 비만 [애틀랜타 중앙일보]
비만은 유전적 소인과 환경적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하여 영양섭취와 소모의 불균형에 기인한 것으로 볼 수 있다. 비만으로 살을 빼고 싶어하는 사람들은 많지만 정작 본인이 살을 빼려고 하는 의지는 약한 것을 많이 보게 된다. 살이 찌는 체질을 보면 대개 먹는데 인색하지 않는 분들이 많다... 11.19.17 15:38
[김혜경 칼럼] 모래알을 품은 조개처럼 [애틀랜타 중앙일보]
사람에게 과거나 미래를 통제하는 힘이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미련하게도 사람은 과거에 경험했던 즐거움을 추억하며 부족한 현재를 탓하고, 미래를 걱정하느라 지금 누려야 할 시간을 허비하며 산다. 가끔 혼자 사는 노인들의 상담 전화를 받을 때가 있다. 앞으로 자신이 건강을 잃게 되면 의... 11.19.17 15:26
[태종수 칼럼] 화물열차 [애틀랜타 중앙일보]
언제부터인지 미국에서 한국전쟁을 ‘잊어버린 전쟁(the Forgotten War)’이라고 하거니와 6·25를 몸소 겪은 내 기억 속에는 평생 잊지 못하는 일화가 있다.6·25가 터졌을 때 나는 초등학교 3학년이었다. 인천에 살던 우리 가족은 인천에서 50여 리 떨어진 인천과 수원 사이에 있는 작은 시골 마을로... 11.17.17 16:10
[최선호보험칼럼] 오바마케어에서 계산하는 소득은 무슨 소득? [애틀랜타 중앙일보]
탈세를 작정하는 사람을 빼고는 세금을 피할 방법이 별로 없다. 오죽하면 “죽음과 세금을 피할 수 없다”라는 명언이 있겠는가. 미국 건국에 이바지한 벤저민 프랭클린이 한 말이다. 아니, 죽어서도 면할 수 없는 것이 세금인지도 모른다. 세금이 근본적으로 없어야 하는 공산주의 국가에서도 이... 11.17.17 16:08
12345678910  
 

인기건강상품

recruit rent market car sa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