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특별기고> “포항 지진 피해지역에 여러분의 따뜻한 사랑이 필요합니다!” [텍사스 중앙일보]
자연은 인간과 공생하지만, 때때로 인간을 침몰시키기도 한다. 삶의 터전을 송두리째 무너뜨리는 지진은, 인간의 힘으로 어쩔 수 없는 천재지변이다. 지진하면 2011년 일본이 떠오르지만, 1755년 포루투칼의 도시 리스본... 12.07.17 09:22
<문학칼럼> Taste of Texas [텍사스 중앙일보]
오늘 아침도 한국식 밥을 먹었다. 휴스턴에 온 지 10여 년이 지났지만, 토스트와 계란으로 아침 식사를 대신한 적이 별로 없다. 아내는 내가 은퇴하기 전까지 매일 아침밥을 차려주고 도시락을 챙겨주었다. 그 덕분에 건강하게 일을 할 수 있었다. 촌스럽지만 아직도 치즈와는 친해지지 못해서 ... 09.15.17 10:55
<종교칼럼> 하나님의 나라를 준비하는 시간 [텍사스 중앙일보]
지난 월요일(8월 21일)에 미대륙을 관통하는 개기일식(Total Solar Eclipse 2017)이 있었다. ‘별것 아닌 것을 기어코 별것을 만들어내는’ 미국 사람들의 특유의 성향 때문에 개기일식이 일어나기 전까지 난리도 아니었다. 한달 전부터 방송에서, 인터넷에서, 신문매체에서 개기일식이 일어나는 시... 08.25.17 11:48
<문학칼럼> 할마와 할빠 [텍사스 중앙일보]
요즘 우리 부부는 3살짜리 손주 재롱에 푹 빠져 지내느라 집안에 웃음 그칠 날이 없다.나주羅州 정씨丁氏 30대손으로 한국 이름은 준영, 영어 이름은 이든Ethan이다. 큰아들이 결혼하여 5년 만에 얻은 귀한 아들인데, 어찌나 영특한지 초등학교 애들이나 할 법한 말을 불쑥 해서 어른들을 놀라게 하곤... 08.25.17 11:32
[이민자의 자녀양육 18] 힘든 계절의 교훈 [텍사스 중앙일보]
그 해 여름은 참으로 잊을 수 없는 기억이다. 한국에서 18개월간의 방위복무를 마치고 텍사스로 돌아왔다. 입대 전에 박사학위를 받았기 때문에 복무를 마치고 한국에서 교수자리를 잡아볼 생각이었는데, 그게 쉽지 않았다. 나이가 어리고 경력이 없기 때문이라고 했다. 돌아올 방법을 모색하다... 08.04.17 14:05
<문학칼럼> 민들레를 응원하며 [텍사스 중앙일보]
어제보다 초록이 한층 짙어진 잔디가 바람에 찰랑거리며 잔잔한 물결을 이룬다. 그 위로 하얀 솜털 같은 민들레 씨앗들이 춤추듯 가볍게 흩날리는 풍경이 한 폭의 수채화 같다. 올해는 예년보다 조금 늦게 묵은 잔디를 깎았다. 너무 늦으면 새 잔디가 자라는 데 지장을 줄 수 있다는 정원사의 ... 08.04.17 14:02
<문학칼럼> 롸키, 고고! [텍사스 중앙일보]
왈Warf 왈Warf! 멍멍! 내 이름은 로키이고 별명은 소시지 독 Sausage Dog이지요. 진한 갈색의 짧은 털에 몸이 유난히 길지만 네 다리는 아주 짧습니다. 저는 나름대로 열심히 뛰는데 사람들은 그런 제 모습이 멋있다기보다 귀엽다고 깔깔거립니다. 뭐 그러거나 말거나 저는 두 귀를 바람에 휘날리... 07.28.17 13:15
<문학 칼럼> 어머니 [텍사스 중앙일보]
방금 전에 파란 하늘이더니느닷없이 검은 구름 몰려오고 천둥소리 요란하다창문 너머로 어둠이 깔리기 바쁘게우르릉 쾅쾅 소리에 맞추어 주룩주룩 장대비가 내린다가물어 목마르던 초록 잎새들이 비에 흠뻑 젖어 개구쟁이처럼 웃고 있다어린 날 빗속에서 뛰어놀던 나의 모습처럼그 적엔 단지 내... 07.21.17 13:23
<종교칼럼> “하나님의 나라는 오늘의 은혜입니다” [텍사스 중앙일보]
“소도 비빌 언덕이 있어야 비빈다”는 말이 있다.어릴 적 방학이 시작되면 시골 외할머니댁에서 일주일을 지내곤 했다. 대부분의 시골 마을이 많이 개발되었지만, 그때는 정말 시골 중에 시골이었던 것으로 기억된다. 외할머니댁은 송아지를 한 마리 키우셨는데, 외양간 벽이나 기둥에 머리와 몸... 07.21.17 13:22
[이민자의 자녀양육 17] 운전 가르치기 [텍사스 중앙일보]
두어 주 전에 아들과 번갈아 운전하며 휴스턴에 다녀왔다. 운전을 하면서 아들로부터 잔소리를 여러번 들었다. “걸어가는 사람 있어요. 조심하세요.” “차가 오른쪽으로 치우쳐 있어요.” “앞에서 차가 빨리 오는데, 왜 기다리지 않고 급하게 좌회전을 해요?” 은근히 짜증이 나서 결국 한마디 해줬다... 07.14.17 13:20
12345678910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