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독자시] 낙엽 [워싱턴 중앙일보]
낙엽여름은 참으로 풍성했네 햇볕과 비와 바람은 늘 부드럽게 우리의 육신을 어루만지어 우리는 점차 푸르게 푸르게 물들어 갔네. 사람들은 우리의 푸르름을 우러르고 우리는 허공에서 내내 만족했다네 이내 여름이 한 걸음 비껴간 후 먼 산자락에 붉은 단풍이 타오르면 우리는 알리라 떠나야 ... 10.18.17 18:20
워싱턴지역 모기지 사기 크게 증가 [워싱턴 중앙일보]
최근 들어 워싱턴지역 주택 모기지 사기 사건이 크게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버지니아주 알렉산드리아에 위치한 버지니아 동부지방연방검찰청의 2017년 1/4분기와 2/4분기 모기지 관련 기소사건은 모두 112건으로 전년 동기 대비 21% 증가했다. 메릴랜드 볼티모어 연방지방검찰청도 20% ... 10.18.17 18:19
미국 주택 양식 유태인이 결정한다 [워싱턴 중앙일보]
유태인이 사는 집은 외관상 구별할 수 있다는 잘못된 상식을 지니고 있는 한인들이 많지만, 주택 외관으로 유태인 주택을 구분하는 일은 쉽지 않다. 미국내 유태인은 유태교 종교에 따라 개혁파(Reform), 보수파(Conservative), 정통파(Orthodox) 등 세 분파로 나뉘지만, 작게는 스무 종 이상... 10.18.17 18:17
다운 페이먼트도 크라우드펀딩으로 모은다 [워싱턴 중앙일보]
국책모기지기관이 크라우드펀딩(crowd funding) 방식으로 주택 다운페이먼트를 마련할 수 있도록 하는 금융기관을 처음으로 승인해 눈길을 끌고 있다. 민간 모기지렌더 CMG 파이낸셜이 설립한 ‘홈펀드미(HomeFundMe)’는 최근 양대 국책모기지기관인 페니매이와 프레디맥으로부터 최종 사업승인... 10.18.17 18:16
옛날 집 팔았지만 살 집 못구해 발동동 [워싱턴 중앙일보]
버지니아 웃브리지에 거주하는 한인 이모씨 가족은 지난 봄 집을 팔기 전에 센터빌의 한 주택을 덜컥 계약하고 말았다. 한참 집이 잘 팔리고 주택 가격이 올라가던 때라, 가격이 오르기 전에 먼저 주택을 구입한 후 자신의 집을 천천히 팔아도 될 줄 알았다. 하지만 새로 산 주택의 세틀먼트가 ... 10.18.17 18:14
[유흥주 칼럼] 한강은 6.25를 ‘대리전’이라 했는데 [워싱턴 중앙일보]
소설가 한강씨가 지난 10월7일자 뉴욕타임스에 기고한 칼럼에 “미국이 전쟁을 얘기할 적에 우리 한국은 몸서리쳐진다”라고 하면서 우리가 북한과 전쟁을 하지 않고서도 얼마든지 평화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문제를 굳이 전쟁으로 해결하려는 것은 잘못된 것이라고 했다. 또 우리는 결국 미국의 ... 10.18.17 18:12
[임창현의 시가 있는 벤치] 손이 하는 말 [워싱턴 중앙일보]
손이 하는 말 임창현 말 없는 말소리 없는 말 혀 있어도손으로 하는 말수화(手話), 다투려거든혀 말아서 감아두고모두,우리 모두손으로 이야기 하자 나무처럼꽃처럼 강처럼별처럼 손 말은 수화(手話)다. 혀가 일을 하지 않으니 손과 손가락으로 말을 하는 일이다. 어찌 보면 비극이다. 그러나 이... 10.18.17 18:10
[마음의 건강] 기념일 반응 [워싱턴 중앙일보]
기념일 반응(Anniversary Reaction)이란 한 개인이나 집단이 경험한 트라우마와 같은 극도의 스트레스적인 일들을 경험한 이후 매년 그 사건이 일어난 시기에 관련되어 나타나는 심리적인 반응을 말한다. 이러한 기념일 반응으로는 기억하고 싶지 않은 사건에 대한 불안감, 분노, 초조함, 슬픔, ... 10.18.17 06:33
[살며 생각하며] 가족이 소중하다 [워싱턴 중앙일보]
추석 한가위 같은 명절에는 가족과 고향이 더 그립다. 반갑게도 여동생이 추석을 지나 미국에 오기에 손꼽아 기다렸다. 마지막 만남은 6년 전 한국에서다. 삼 남매가 제각기 나라를 떠나 살면서 서로 만날 기회가 쉽지 않다. 가족은 함께 있어야 가족이라는 말이 실감난다. 이민 생활을 하는 ... 10.18.17 06:20
[함사연 칼럼] 프로메테우스 함석헌 [워싱턴 중앙일보]
고대 그리스 신화에 의하면, 지상의 미개한 인간이 지적 성장을 계속하여 불(火)을 만들어 쓰기 시작하는 것을 본 천제(天帝) 제우스는 깜짝 놀랐다. 그대로 두면 그동안 올림포스 산에서 신들만이 향유해 온 신성불가침의 특권이 침해될 것은 불을 보듯 뻔했다. 제우스가 곧 헤파이스토스를 하계(... 10.18.17 06:14
12345678910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