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한 과학자의 세상 보기] 폭풍 속으로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올 여름은 바빠서 여태 휴가를 못갔다. 대신 옛날생각이나 이것저것 해본다. 한국에서 올림픽이 열렸던 1988년 바로 이맘때, 내가 잘 아는 사람에게 있었던 일이다. 지금 그를 보면 좀 믿기 힘들지만 이 친구는 대학신입생때 교정에서 유도부 선배들에게 길거리 캐스팅(?)이 되었을 정도로 건장... 08.16.17 11:36
[교육 전문가 칼럼] 아이비 리그에 합격 시킨 에세이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지금 12학년 학생들은 대학입학 에세이 준비가 한창 일것입니다. 그런데 대부분의 학생들은 자신을 어떻게 드러내야 하는지 참 난감해 합니다. 제가 만나본 학생들중에는 교회활동도 열심히 하고 참 겸손한 학생인데, 에세이에는 자신을 잘 표현해야 한다는 생각에 너무 자만해 보이는 글을 ... 08.15.17 12:07
[정신건강 에세이] 앨프레드 테니슨 경의 일생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1831년 봄, 아버지가 사망하자 앨프레드는 케임브리지에서 학위를 받지 못한 채 학업을 중단하고 고향으로 돌아왔다. 거기서 그는 6년간 머물면서 과부가 된 어머니와 동생들을 돌보았다. 여름에는 시인을 지망하던 친구 아더 핼럼이 그의 집을 방문해 머물렀는데 이 친구는 앨프레드의 여동생과... 08.15.17 10:29
[정신건강 에세이] 시인 앨프레드 테니슨의 우울 장애와 유전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오, 슬픔이여, 그대는 나와 함께 살고 있다./ 스쳐가는 정부가 아니라 영원한 아내처럼/ 내 소중한 친구로 내 반평생에 걸쳐. 오, 슬픔이여, 그대는 내 피를 지배하리라/ 사랑하는 신부처럼/ 내 거친 기분을 제거할 것이라/ 나를 현명하고 선하게 만들기 위해서는‘(In Memoriam의 일부)앨프레드 ... 08.08.17 16:32
[한 과학자의 세상 보기] 자율주행 자동차(1)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며칠전 친한 동료가 볼일 보러 나갔다가 경미한 교통사고를 당하고 돌아온 적이 있다. 신호등이 바뀌기를 기다리며 서있는데 신호가 바뀌는 순간 앞에 있던 차가 느닷없이 후진을 해서 동료의 차 앞을 받아버린 것이다. 앞차의 운전자는 연세가 많은 어르신이었는데 이 사고로 면허증을 잃을까봐... 08.02.17 09:44
도미니칸 병원 총기위협전화 받고 임시휴진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지난 1일 아침 산타 크루즈 소재 도미니칸 병원이 “병원에 총을 발사할 것” 이라는 한 남성의 전화를 받고 병원 전체를 임시휴진됐다고 밝혔다.산타 크루즈 경찰국 관계자는 “현재 경찰관들이 병원 주위를 감시하고 있으며 협박의 정도가 매우 심각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1일... 08.01.17 14:48
[정신건강 에세이] 사냥 남자와 동굴 여자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하나님은 자신의 형상에 따라 인간을 창조했다. 서양 전통 종교에서 내려오는 신앙의 바탕이다. 엄격히 말하면 인간이 아니라 남자다. 첫 피조물 인간은 아담이었으니까. 이런 믿음은 남성위주의 문화에서 수천 년간 면면히 이어왔다. 다윈의 ‘종의 기원’이 발표되어 진화론이 대두된 후에도 남... 08.01.17 09:39
[교육 전문가 칼럼] 스탠퍼드 입학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스탠퍼드는 하버드, 예일과 나란히 1,2,3위를 매년 다투는 가운데 북가주에 있는 학생이라면 한 번쯤은 평화롭고 아름답기로 유명한 캠퍼스를 방문해 보았을 것입니다. 스탠퍼드는 조기 입학제 중에서도 Restrictive Early Action을 도용하여 학생이 입학허가를 받아도 꼭 스탠퍼드로 가야 하는 ... 07.31.17 11:56
[영화 이야기] 새로운 형태의 전쟁영화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현재 전세계에서 가장 인기 높고, 가장 비싼 영화감독인 크리스토퍼 놀란이 처음으로 전쟁영화를 내놓았다. 그러나 이제까지 익히 봐오던 전쟁영화와는 사뭇 다르다. 감독 자신도 인터뷰를 통해 이 영화는 전쟁영화가... 07.27.17 09:46
[정신건강 에세이] 냇 터너의 노예 반란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냇 터너(Nat Turner, 1800-1831)는 미국의 흑인 노예였다. 1831년 버지니아 주 사우스햄턴에서 흑인 무장 반란을 주모했었다. 당시는 아직 남북전쟁 전이어서 노예제도가 미국에서 관습으로 인정되던 시절이었다.그는 1800년 사우스햄턴에서 노예로 태어났다. 터너란 소유주의 성이었으며 냇이란 ... 07.25.17 10:01
12345678910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