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영화 이야기] ‘여성판 007’의 탄생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샤를리즈 테론를 위한 영화라고 해도 될 듯하다. 그래픽 노블 ‘The Coldest City’를 원작으로 하여 ‘존 윅 (2014)’을 공동연출했던 스턴트맨 출신 데이비드 리츠가 감독을 맡았다. ‘존 윅’에서 선보여 자신의 트레이드 ... 10.19.17 09:52
[정신건강 에세이] 바이런 경의 말년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1816년 4월, 고국을 영원히 떠난 바이런은 벨기에에 들려 나폴레옹의 격전지 워털루를 방문한 다음 라인 강을 거쳐 올라가 스위스의 제네바 호숫가에 정착했다. 거기서 바이런은 이웃에 살던 당대 최고의 시인 퍼시 셸리를 만났다. 두 시인은 이야기를 나누고 뱃놀이와 낚시를 함께 했으며 독서... 10.16.17 09:57
[교육 전문가 칼럼] 자녀의 대학준비를 위한 5 단계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자녀를 대학에 보내는 것은 많은 부모님들의 자녀를 품안에서 키우는 마지막 과정이라고도 볼수 있고, 또한 자녀들이 이제 처음으로 스스로의 길을 걷기위한 첫 발걸음을 시작하는 과정이라고도 볼수 있습니다. 이 대학 진학을 준비하는 과정에는 장거리 여행처럼 사전 계획과 여러가지 준비가 ... 10.16.17 09:30
[한 과학자의 세상 보기] 인간과 불 (4)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지난 8일 일요일 밤에 시작된 북캘리포니아의 화재가 나파, 소노마, 산타로사 지역에 막대한 피해를 입혔다. 불행히도 불이 잦아들기는 커녕 여전히 퍼지고 있다니 피해가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확인된 희생자만 17명이고 300-500여명이 실종상태라고 한다. 2000채 이상의 주택과 건물이 파괴되었... 10.11.17 14:42
[정신건강 에세이] 바이런 경의 격정적인 삶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1809년 시인 바이런은 2년에 걸쳐 유럽으로 ‘대 여행’을 떠났다. 당시 영국 귀족 청년들에게 유행하던 관습이었다. 당시 유럽은 나폴레옹이 벌인 전쟁으로 인해 접근하기 힘든 지역이 많았다. 그래서 포르투갈, 스페인, 지브롤터까지 갔다가 방향을 돌려 몰타, 알바니아, 그리스, 터키로 향했다.... 10.10.17 09:58
[교육 전문가 칼럼] 올라가는 학비 대처법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주정부가 재정적자 때문에 교육 예산 지원을 줄이자, 주립대들이 등록금 인상으로 이를 메우고 있습니다. 미국 캘리포니아 주립대 (UC)들은 매년 학비가 올라가고 있는 가운데, 덧붙여 캠퍼스 사용료 $1026달러를 의무적으로 부과하게 했습니다. 또한 CSU (캘스테이트)도 작년보다 올해 등록금을... 10.09.17 10:33
[영화 이야기] 인디언 보호구역을 돌아보게 하는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시카리오: 암살자의 도시 (2015)’와 ‘로스트 인 더스트 (Hell or High Water, 2016)’의 각본으로 할리우드에서 가장 잘나가는 시나리오 작가가 된 테일러 셰리던이 자신의 각본을 직접 연출까지 한 ‘윈드 리버’로 돌아왔... 10.05.17 10:02
[정신건강 에세이] 불꽃같은 시인 바이런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사랑스러운 소녀여! 그 입맞춤/지금보다 더 행복한 때가 올 때까지/나 고이 간직하여/그 때에야 그대의 입술에 돌려줄게요./헤어질 때 그대 반짝이던 눈빛은/다른 사랑하는 사람을 향하고,/그대 눈망울에 고인 눈물을 보니/내 마음 더욱 변할 수 없군요.” ‘이별’의 일부.바이런 경(George Gord... 10.03.17 09:54
[교육 전문가 칼럼] UC대학원서 심사 과정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많은 학부모님들 께서 말씀 하시길, 대학들이 학생들의 원서를 받으면, 일단 컴퓨터로 GPA와시험성적으로 커트라인을 만들어, 상위권에 있는 학생들의 원서만 검토 한다고 하는 루머를 들었다고 하십니다. 이제 본격적인 입시철을 맞아, 그 어느때 보다도 많은 소문들이 나돌게 되고, 이와같은... 10.02.17 09:33
[한 과학자의 세상 보기] 쇠고기, 콩 그리고 지구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이제 곧 추석이다. 어렸을 때 명절 때가 되면 어머니께서 정성껏 싸주신 쇠고기꾸러미를 동네 친한 댁들에 갖다 드리는 심부름을 다녔다. 으레 그 집 아이도 한 꾸러미 가져오곤 하기 때문에 쌤쌤(Same)이 되곤했지만 평소엔 먹어보기 힘든 쇠고기는 한 해 동안 고마운 마음과 정을 표현하는데 ... 09.27.17 10:17
12345678910  
 

인기건강상품

recruit rent market car sa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