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웰페어 수당 증가했지만 여전히 불충분" [밴쿠버 중앙일보]
지난해 전국적으로 빈곤층의 웰페어 수입이 증가했지만 생활을 영위하기에는 여전히 충분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복지 위원회’가 고용 가능한 독신, 장애 독신, 두 살짜리 자녀가 있는 싱글 부모, 10~15세 자녀가 있는 부부 등 4종류의 가정을 비교해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웰페어 수... 12.14.10 10:40
가정 순재산 늘어 … 부채 부담도 함께 증가 [밴쿠버 중앙일보]
3분기 캐나다 가정의 순 재산이 2분기에 비해 2.7% 증가해 6조1000억 달러를 기록했다. 가구 1인당 순 재산은 17만8600달러로 늘어났다. 13일 연방통계청에 따르면 3분기에 가구 순 재산이 늘어난 것은 주로 주식과 연금, 보험 재산이 늘었기 때문으로 2분기에 감소했던 순 재산이 다시 증가세로 ... 12.14.10 10:39
밴쿠버 아파트 렌트비 전국 최고 [밴쿠버 중앙일보]
이민자 유입과 경제 회복 등의 영향으로 주택을 렌트하기가 다소 어려워진 것으로 나타났다. 또 전국에서 렌트비가 가장 높은 지역은 밴쿠버인 것으로 조사됐다. 캐나다모기지주택공사(CMHC)가 35개 주요 도시의 렌트 아파트 공실률을 조사해 발표한 ‘가을철 렌트 시장 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 12.10.10 09:46
내년 캐나다 주택가격,평균 3% 상승 예상 [밴쿠버 중앙일보]
부동산 중개 기업인 리/맥스는 내년 말까지 캐나다의 평균 주택 가격이 3% 상승해, 35만 달러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올해의 주택 판매 건수가 지난해에 비해 5% 가량 감소, 44만1000채가 될 것으로 예상했던 리/맥스는 2011년 주택 판매 건수 또한 올해와 비슷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그동... 12.09.10 10:12
국세청 “미신고 수입 관련 규정완화 없다” [밴쿠버 중앙일보]
당초 알려진 것과 달리 연방 국세청은 은닉된 수입에 대한 조세 규정을 완화할 계획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전국 일간지 글로브앤메일은 지난 여름부터 일부 조세법 변호사들 사이에서 미신고 수입의 자진 신고 시 국세청이 과거 10년까지만 소급해 조세하고 수입원은 조사치 않는 방향으로 ... 12.07.10 11:46
캘거리 상업용 부동산 공실률 북미 최저 [밴쿠버 중앙일보]
캘거리 상업용 부동산의 공실률이 불경기에도 불구하고 북미 전역에서 가장 낮은 축에 들 것으로 전망됐다. 상업용 부동산 전문업체 콜리어스 인터내셔널 (Colliers International)은 주초 보고서를 통해 "캘거리 소매업 ... 11.25.10 10:08
주택거래량 3개월 연속 증가 [밴쿠버 중앙일보]
주택 거래량이 3개월 연속 증가세를 기록했다. 캐나다부동산협회(CREA)에 따르면 10월 다중거래서비스(MLS)를 통한 주택 거래량이 4.6% 증가했다. 지난 8월과 9월에도 비슷한 증가율을 기록한 바 있다. CREA는 “10월 거래 증가는 주택 시장이 판매자와 구매자 모두에게 유리하지도 불리하지도 않... 11.16.10 09:21
9월 전국 새 주택 가격 0.2% 상승 [밴쿠버 중앙일보]
주택 구입 희망자의 수요가 감소했음에도 불구하고 9월에 새 주택 가격이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방통계청에 따르면 8월에 0.1% 상승한 월간 기준 새 주택가격지수는 9월에도 0.2% 상승했다. 21개 주요 시장 가운데 8개 시장은 가격지수 변동이 없었으나 몬트리올(1.6%), 캘거리(0.3%) 등의 ... 11.11.10 09:32
“올해 잔여 기간. 내년 주택 거래 감소할 듯” [밴쿠버 중앙일보]
캐나다 부동산협회(CREA)가 올해 잔여 기간과 내년의 예상 주택거래 건수를 하향 조정했다. CREA는 5일 발표한 보고서를 통해 올해 잔여 기간 전국 주택거래 건수는 4.9% 하락하고 내년에는 9%나 줄어들 것이라고 밝혔다. CREA는 “내년 주택거래 건수 하락 전망은 경제와 고용 부진, 소비자 자신감... 11.09.10 09:00
주택 신축 1년여 만에 최저 [밴쿠버 중앙일보]
주택 건축 실적이 1년여 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캐나다 모기지주택공사(CMHC)에 따르면 10월 주택 건축 건수는 연간기준으로 16만7900건을 기록했다. 이는 9월의 18만5000건 보다 줄어든 것이며 지난 해 9월 이래 가장 낮은 수준이다. 일반적으로 주택 신축은 향후 6개월간 부동산 경기를 ... 11.09.10 08:57
12345678910  
 

인기건강상품

recruit rent market car sa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