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법률칼럼] 학생비자 신분변경시 주의할 점 [뉴욕 중앙일보]
미국에서 학생으로의 신분 변경은 보통 가능하지만, 이민법상에 절대로 미국 내에서 다른 비자로 변경 하지 못하고 연장도 하지 못하는 부류가 있다. 대표적인 것이 다른 나라에 가면서 미국을 경유해 가는 C경유 비자, 선박 또는 항공기 승무원 비자인 D비자, 약혼자 비자인 K비자, 그리고 인터... 11.13.17 07:41
[열린 광장] 200회째의 원고를 넘기며 [뉴욕 중앙일보]
오늘이 뉴욕중앙일보 오피니언에 글을 게재한지 꼭 200번째다. 2011년 4월 7일 이후 6년 하고도 6개월이 걸린 짧지 않은 세월이라 돌아보면 감회가 새롭다. 글을 쓴다는것, 특별히 불특정 다수를 대상으로 신문지상에 자신의 의견을 올린다는 것은 얼마나 낯뜨겁고 주의로운 용기가 필요한지 모른... 11.09.17 17:49
[삶의 뜨락에서] 나의 뿌리 [뉴욕 중앙일보]
나의 뿌리가 부모님인줄 알고 살았다. 부모님이 계시고 태어난 곳이 고향인줄 알고 살아왔다. 그런데 요즈음은 생각이 좀 바뀌었다. 늘 새로운 것을 찾고 그것을 알아가는 일을 즐거움으로 갖고 있는 남편 덕에 여러 도시를 살았다. 남편은 한 도시에 한 5년 쯤 살고 나면 근질근질 한지 다른 ... 11.09.17 17:47
[KOSEM 칼럼] 부동산 경매 요령 [뉴욕 중앙일보]
'Sub-prime mortgage crash' 이후 늘어난 'Foreclosure' 부동산 물량에 따라 저렴한 가격의 부동산을 구입하고자 하는 대세에 있는 요즘, 많은 고객들로부터 법원 경매에 관한 질문을 많이 받는다. 그래서 경매 절차와 주요 체크포인트에 대해 아래와 같이 정리했다. 부동산을 구입하는 투자자 입... 11.09.17 17:46
[와인 & 스토리] 멀고 험한 와인명장의 길 [뉴욕 중앙일보]
이 세상 모든 것이 그렇듯 쉬운 것은 없고, 와인 또한 마찬가지다. 와인의 고수로 인정받기 위해서는 학교를 다녀야 하고, 시험을 쳐서 자격증을 따야 한다. UC 데이비스와 코넬대에는 학사학위로 전공할 수 있는 와인학... 11.09.17 17:41
[동서교차로] 아프고도 아름다운 동행 [뉴욕 중앙일보]
함께 가는 길은 아름답다. 손 잡고 가면 더 정겹다. 그래도 너무 힘들어 견딜 수 없으면 잡은 손을 놓는다. 자식은 부모를 버리지만 부모는 자식을 버리지 않는다. 그래도 피눈물 삼키며 자식을 버려야 하는 사람들이 있다. 철없이 저지른 죄의 댓가로 아기를 낳은 미혼모들이 정부 지원금 15만... 11.08.17 19:24
[아름다운 우리말] 그러고 나서 [뉴욕 중앙일보]
우리가 자주 틀리는 맞춤법 중에 '그러고 나서'라는 말이 있다. 우리말의 접속어는 어원적으로 명확한 경우가 많다. 예를 들어 '그런데'는 '그러한데'가 줄어든 말이고, '그래서'는 '그렇게 해서'가 준 말이다. '그러나'는 '그러하나'와 관련이 있고, '하지만'은 '~을 하지만'과 '따라서'는 '~을... 11.08.17 19:23
[이 아침에] 산책길, 인생길 [뉴욕 중앙일보]
집을 나선다. 안에만 머물던 눈을 잠시 바깥세상으로 돌리려는 것이다. 우리 눈이 두 개인 이유는 하나는 자신의 내부를 성찰하고, 다른 하나는 세상을 내다보라는 뜻이라고 했던가. 산보는 잠시 집을 떠나는, 불가의 출가(出家) 같은 것인지도 모른다. 해질 무렵이면 매일 한 번씩 하는 출가. 번... 11.08.17 19:23
[삶의 향기] '내 새끼'는 귀엽지만 [뉴욕 중앙일보]
지난달 영국에서 개가 다섯 살 소녀의 얼굴을 물어뜯은 사건에 대한 판결이 있었다. 개는 목줄을 매고 있었지만 입마개는 하지 않았다. 개를 데리고 산책을 나갔던 이는 견주의 80세 된 어머니였다. 노인은 12개월형을 선고받았고, 여생 동안 개를 키울 수 없게 됐다. 견주 또한 사회봉사명령과... 11.08.17 19:22
[이 아침에] 골육상쟁과 롯데 [뉴욕 중앙일보]
고대 스파르타 왕비 레다는 고니로 변신한 제우스에 속아 두 개의 알을 낳았다. 한 알에서는 형 카스토르가 태어났고 또 다른 알에서는 동생 풀룩스가 나왔다. 형은 무기와 말타기 등에 재능이 뛰어났지만 왕비 쪽을 닮아 평범한 인간인 반면 동생은 제우스의 피를 따라 신(神)의 힘을 가졌다. ... 11.07.17 17:26
12345678910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