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연방, 외국 치기공사 인증 신속 처리키로 [밴쿠버 중앙일보]
존 맥케이 연방의원은 패티 하지두 연방고용부 장관을 대신해 외국에서 교육받은 치기공사의 자격이 캐나다에서 빨리 인증 받을 수 있도록 새 프로젝트를 추진하기록 했다고 24일 발표했다.'치기공 접근 프로젝트'라는 새 인증 추진 계획을 위해 연방정부는 향후 2년간 약 57만3000달러를 투입할... 11.28.17 09:41
캐나다 쇠고기 한국내 존재감 미미 [밴쿠버 중앙일보]
한국에서 한우 가격 대비 저렴한 수입 쇠고기 소비가 늘어나고 있지만 캐나다산 쇠고기에 대한 소비자 인식은 매우 낮아 보인다.한국의 소비자원이 수입 쇠고기 시장 및 유통실태 조사 결과를 24일 발표했다. 캐나다산 쇠고기 경험률은 전체 응답자의 2.1%에 불과할 정도로 낮게 나타났다. 한국... 11.28.17 09:39
폭우에 추위까지... 이틀밤 어떻게 견뎠나 [밴쿠버 중앙일보]
코퀴틀람 조난 50대 여성젖은 낙엽 걷어내 마른 땅 찾고반려견 껴안고 체온 유지반려견 3마리와 함께 산책하다 실종된 후 사흘 만에 구조된 50대 여성의 생존기가 화제다.20일 오후 코퀴틀람 웨스트우드 플래토에서 실종됐다 코퀴틀람강 유역에서 22일 오전 구조된 아넷 포이트라스(Poitras)씨는 ... 11.28.17 09:38
농가 수익 작년도 4.2% 증가 [밴쿠버 중앙일보]
한국에서 귀농 붐이 일고 뉴질랜드와 호주의 한인 이민자도 농업에서 성공신화를 이루고 있는데 캐나다에서도 농가 소득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어 한인들에게 새로운 직종으로 고려해 볼 만 하다.연방통계청이 24일 발표한 2016년도 농업수익 통계 자료에 따르면, 작년도의 농가의 수익은 총 84... 11.28.17 09:36
"눈 안치워 다쳤다" 市 상대 소송 [밴쿠버 중앙일보]
지난겨울 빙판길에서 넘어진 주민이 밴쿠버시를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을 냈다. 원고 여성은 지난해 12월 19일 밴쿠버시가 눈을 제대로 치우지 않아 퀸 엘리자베스 극장 인근에서 넘어지는 바람에 발목 부위가 골절되는 등 상처를 입었다고 소장에 밝혔다. 인도와 차도가 눈과 얼음으로 덮인 상태... 11.23.17 09:38
코퀴틀람 실종 여성 3일 만에 발견 [밴쿠버 중앙일보]
많은 한인이 거주하는 코퀴틀람에서 실종된 여성이 사흘 만에 발견됐다. 부상은 있지만 생명에 지장을 받을 정도는 아니라고 구조 당국이 밝혔다.경찰과 구조대는 3일차 수색 작업을 벌이던 22일 오전 11시경 연락이 끊긴 아넷 포이트라스(Poitras)씨를 코퀴틀람 강 유역에서 구조했다. 함께 산책... 11.23.17 09:36
내년 경제성장 BC주 다시 주도 전망 [밴쿠버 중앙일보]
올해 알버타주가 높은 원자재 가격으로 경제성장률에서 가장 앞섰지만 내년에는 다시 BC주가 성장률을 주도한다는 전망이 나왔다.캐나다컨퍼런스보드는 2017년도 가을 경제전망 보고서를 통해 알버타의 경제성장률이 올해 6.7% 상승으로 캐나다 경제 성장을 주도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하지만 ... 11.23.17 09:34
캐나다서 발생 살인사건, 연간 몇 건이? [밴쿠버 중앙일보]
작년도에 캐나다에서 살인사건이 전년보다 증가했지만 전체 인구가 증가하면서 인구 당 살인사건 비율은 감소했다.연방통계청이 22일 발표한 2016년도 살인사건 통계자료에 따르면 총 611건의 살인사건이 일어났다. 이는 2015년에 비해 2건이 늘어난 수치지만 인구 10만 명 당 1.68건으로 전년에 ... 11.23.17 09:32
최근 이민자 유색인종 어린이 빈곤 비율 높아 [밴쿠버 중앙일보]
BC주의 빈곤 가정 어린이 관련 통계에서 최신 이민자 가정 중 유색인종 어린이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BC 어린이·청소년 옹호 연합인 퍼스트콜(firstcall)이 21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0세에서 17세 사이의 BC주 어린이 5명 중 1명(18.3%)이 빈곤 가정에서 살고 있다. 이는 캐... 11.23.17 09:30
메트로 밴쿠버 폭우 피해 경보 [밴쿠버 중앙일보]
본격적인 우기철을 맞이한 메트로 밴쿠버 지역에 폭우로 인한 피해가 예상된다. 캐나다 기상청은 21일 오전 메트로 밴쿠버를 비롯한 BC주의 여러 곳에 폭우와 폭설 경보를 발령했다. 메트로 밴쿠버 지역은 코쿠틀람과 메이플릿지에서 웨스트밴쿠버와 노스밴쿠버가 경보지역으로 폭우가 장시간 ... 11.22.17 09:39
12345678910  
 

인기건강상품

recruit rent market car sa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