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미시사가, GTA ‘허브’로 뜬다 [토론토 중앙일보]
국내에서 6번째로 큰 도시인 토론토 서부 미시시가가 광역토론토지역(GTA)에서 개발 중심지로 떠오르고 있다. 19일 미시사가 시당국에 따르면 향후 15년에 걸쳐 4백 50억달러 규모의 각종 신축 프로젝트들이 진행된다. 최근 이동통신업체 로저스의 일가족이 운영하는 부동산개발회사는 모두 15... 10.20.16 11:24
모기지 강화 불똥, 임대난 가중 [토론토 중앙일보]
토론토에서 집값에 더해 세입자의 렌트비도 뛰어 오르고 있는 가운데 연방정부의 모기지 대출 강화조치로 임대난이 더욱 심해 질 것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13일 토론토부동산위원회가 공개한 관련자료에 따르면 지난 3분기(7~9월) 광역토론토지역(GTA)의 콘도 임대비는 평균 1천9백86달러로 전... 10.14.16 12:22
17일부터 새 모기지 규정 시행 [토론토 중앙일보]
토론토와 밴쿠버 주택시장을 표적으로 모기지 규제 조치를 도입한 빌 모노 연방재무장관은 “앞으로 어떤 결과가 나타날지는 예상하기 힘들다”고 밝혔다.13일 토론토를 방문한 모노 장관은 “첫집 구입자는 모기지 신청때 갚을 능력을 고려해 신중하게 결정해야 한다”며 “이번 조치의 취지는 무리... 10.14.16 12:20
국내 주택시장에 ‘경고음’ 발동 [토론토 중앙일보]
캐나다 주택가격이 지나치게 부풀려져 있어 앞으로 급격한 폭락 사태가 일어날 수 있다는 경고가 나왔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21일 관련보고서를 통해 “캐나다와 미국, 영국의 상업용과 주거용 부동산 가격이 2008년 금융위기 이전 수준으로 돌아섰다”며 “특히 캐나다의 경우 집값이 정상보... 09.22.16 11:48
BC주, 외국인 구입 주택에 부과세 적용 [토론토 중앙일보]
브리티시 컬럼비아(BC)주 정부가 밴쿠버 집값 상승을 부채질하고 있다고 지목받고 있는 외국인들을 겨냥한 부과세를 다음달부터 시행한다. 이에 따라 온타리오주정부도 토론토 집값 안정을 위해 이와 유사한 조치를 도입... 07.26.16 10:30
주택 가격 상승, 공급이 부족해서… [토론토 중앙일보]
심각한 주택 공급 부족현상이 지난 10년간 토론토 인근 저층 주택의 폭발적인 가격상승을 불러왔다는 주장이 제기됐다.22일 발표된 건축토지개발협회(BILD)의 보고서에 따르면 단독주택, 2세대 연립주택, 타운하우스 등을 포함한 토론토 인근의 저층 주택(Low-rise home)의 거래 가격은 지난 20... 07.22.16 09:49
GTA 주택시장 ‘끝없는 호황’ [토론토 중앙일보]
올 1분기(1~3월) 전국의 주택시장이 광역 토론토와 밴쿠버를 필두로 지난해와 비교해 크게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8일 로열 르페이지지의 보고서에 따르면 올 1분기 전국 주택 판매가는 지난해 동기대비 7.9% 상승한 51만2천621불인 것으로 집계됐다.주택 종류별로 살펴보면 2층 주택은 9.2% 상... 04.08.16 11:39
외국인, 토론토신축 콘도 선호 [토론토 중앙일보]
외국인들이 토론토와 벤쿠버 도심 지역에 새로 지은 콘도를 선호한다는 자료가 나왔다. 연방모기지주택공사(CMHC)는 8일 토론토와 벤쿠버에 위치한 콘도 소유주 실태를 발표했다. 자료에 따르면 토론토와 벤쿠버 해외 소유 콘도는 전체 3.5% 정도에 불과하지만 2000년 이후 건설된 건물의 경우 ... 04.08.16 11:29
“주택구입, 서민들에겐 해당없음” [토론토 중앙일보]
토론토와 밴쿠버의 집값이 폭증하며 서민들의 집 마련 꿈을 더욱 멀어져만 가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1일 국내 주요 시중은행인 로열뱅크는 ‘주택가격 실태 보고서’을 통해 “토론토와 밴쿠버 집값이 수년째 뛰어오르며 서민들의 구입 능력 밖으로 벗어났다”고 지적했다. 전국 14개 주택시장을... 03.01.16 13:28
토론토 재산세율 인상, 원안대로 채택 [토론토 중앙일보]
재산세율 인상등을 포함한 토론토시의 올해 예산안이 확정돼 주택 소유자들의 부담이 늘어난다.17일 시의회는101억달러 규모의 새 예산안에 대한 심의를 거쳐 찬성 25표- 반대 17표로 원안대로 채택했다. 예산안에 따르면 올해 재산세가 1.3% 오르며 또 이에 더해 스카보로 지하철 확충사업과 관... 02.18.16 11:47
12345678910  
 

인기건강상품

recruit rent market car sa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