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종교칼럼] “없음과 감사” [텍사스 중앙일보]
어느덧 추수의 계절 11월이 시작되었다. 농사를 짓는 사람들은 추수의 계절에 감사가 실감이 날 것이다. 씨를 뿌리고 가꾸는 과정에서 바람과 햇볕과 물과 땅의 협력 없이는 열매를 장담할 수 없다는 것을 경험하였을 것이기 때문이다. 사실 인간이 생존에 필요한 식량은 자연에 의존할 수 밖에... 11.13.17 15:40
[문학칼럼] 달라스 찜질방 [텍사스 중앙일보]
아침저녁으로 날이 선선해지니 슬슬 찜질방이 그리워진다. 한인 동포들이 많이 사는 미국 대도시에는 규모가 제법 큰 한국식 찜질방이 여러 곳 있는데, 텍사스지역은 2008년 달라스에 처음으로 문을 열었다. 텍사스의 여름은 낮 최고기온이 100℉를 넘나드는 날이 많고, 겨울철 석 달 정도를 제외하... 11.13.17 15:38
[종교칼럼] 매력적인 그리스도인 [텍사스 중앙일보]
아이작(Isaac)은 필자가 가르치고 있는 존 브라운 대학(John Brown University, 이하 JBU)의 2학년(sophomore) 학생이다. 며칠 전에 이 학생과 함께 점심을 먹었는데, 매우 흥미로운 이야기를 들었다. 그는 현재 근로장학생(work-study)으로 학교에서 행사가 있을 때마다 필요한 탁자와 의자 등을 ... 11.03.17 12:42
[문학칼럼] 씨앗의 힘 [텍사스 중앙일보]
나의 미국 초등학교에서의 교생 실습이 3달째를 맞이하고 있다. 고민도 많고, 자책과 후회 혹은 불안함이 덩어리가 되어 내 어깨에 스트레스로 뭉치는 기분이다. 그러함에도 어떤 짧은 감동적인 순간들이 있어서, ‘그래. 그래도 포기하면 안된다.’ 라고 마음을 다진다. 며칠 전에는 학부모와 담... 11.03.17 12:40
[종교칼럼] 하나님 나라에 있으면 안전합니다. [텍사스 중앙일보]
지난 토요일, 저녁 늦게까지 교회에서 예배 준비를 하고 집으로 향했다. 밖에는 큰 비가 내리고 있었다. 천둥이 치고 번개도 쳤다. 운전하는 동안 바로 머리 위에서 번개가 쳤고, 하늘에 큰 후레쉬라도 터진듯 순간적으로 온세상이 하얗게 되었다. 강렬한 빛에 순간적으로 시력을 잃고 아무것도... 10.27.17 10:39
[문학칼럼] 감사 [텍사스 중앙일보]
피로에잠긴눈겨우감은채잠드는밤포근하게감싸주는짙은어둠에이른아침떠진눈찌푸리며걷어낸블라인드사이민들레씨앗처럼살포시내려앉은밝은햇살에토로하듯내쉰작은한숨들어주며위로처럼지저귀는이름모를새에게계획없이내딛는충동의발자국에도맑은생각나게하는청량한가을아침공기에게매일마주하는... 10.27.17 10:37
[문학칼럼] 생일 선물 [텍사스 중앙일보]
작은 선물 하나당신께 드릴내 마음 꼭꼭 채워사랑으로 봉하고인디고 색 포장지로 옷을 입혀서사랑의 향 살폿 얹은작은 선물 하나당신께 드릴천 년 사랑 꽃이 피어행복합니다 고요하리 그러나 찬란할 것임이여윤미미제1회 텍사스 한인예술공모전 가작 수상자yoonmimi@hotmail.com 10.27.17 10:36
[이민자의 자녀양육 20] 할로윈데이, 지키느냐 마느냐 그것이 문제로다! [텍사스 중앙일보]
매년 10월 31일은 할로윈데이이다. 미국사람들은 할로윈데이 행사를 위해 매년 수십억불을 사용한다. 2016년에는 할로윈복장에 31억불, 캔디에 25억불, 장식에 20억불, 카드에 4억불을 사용했다.1 할로윈데이가 하나의 엄청난 산업이 됐다. 경제적인 측면에서 고려해볼 때, 할로윈데이는 크리스마... 10.20.17 12:42
[문학칼럼] 잘 먹고 잘 살아라 [텍사스 중앙일보]
두 친구가 등산을 갔다. 한 친구는 키가 크고 체격이 건장하였고 다른 친구는 키가 작고 왜소했다.배낭에 김밥, 음료수, 에너지 바 등을 담고 기분 좋게 산을 오르기 시작했다. 해가 뜨고 기온이 올라감에 따라 몸은 무거워지고 배낭도 점점 무거워 갔다. 그런데 왜소한 친구는 점점 빨리 걸으며... 10.20.17 12:40
[문학칼럼] 점점 더 멀어져 간다 [텍사스 중앙일보]
혹 떼려다 혹 붙여 온 꼴이 된 건 아닐까? 점 빼는 laser 시술을 하고 온 지 한 달이 지났다. 사람에 따라 회복되는 시간이 다를 수 있다는 의사의 설명을 듣긴 했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불안해지기 시작했다. 행여 관리를 소홀히 하여 덧나는 건 아닐까 걱정이 되어 세안과 기초화장에 신경 쓰면... 10.20.17 12:37
12345678910  
 

인기건강상품

recruit rent market car sa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