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영화 이야기] 영화의 장면들이 OST의 리듬을 탄다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에드가 라이트 감독은 ‘새벽의 황당한 저주 (Shaun of the Dead, 2004)’, ‘뜨거운 녀석들 (Hot Fuzz, 2007)’, ‘지구가 끝장 나는 날 (The World's End, 2013)’ 등 다소 황당한 코미디 영화로 유명한 영국의 B급영화 (자본에... 09.21.17 10:11
[정신건강 에세이] 히틀러의 몰락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히틀러가 수상에 오르자 처음 한 것은 반대파, 그것도 공산주의자들에 대한 숙청이었다. 나치스의 돌격대가 공산당 본부에서 훔친 대원 명단은 토대로 당원들을 잡아 감옥에 처넣었다. 이것은 거의 비밀리에 행해졌다. 그러나 히틀러는 공산당을 숙청하기 위한 아주 드라마틱한 계획을 수립했다... 09.19.17 09:18
[교육 전문가 칼럼] 새로 바뀐 대학 학자금 제도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지금 대입을 앞둔 자녀들은 대학 입학원서 준비가 한창일텐데, 부모님들 또한 자녀의 대학 등록금을 계획하고 준비하셔야 할 때가 되었습니다. 작년 부터 FAFSA라고 하는 학자금 신청이 10월로 당겨지면서, 미리 준비 하지 못한 부모님들은 낭패를 보기도 하셨습니다. 예전에는 학생들이 대학 ... 09.18.17 09:09
[한 과학자의 세상 보기] 콩 콩 콩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콩은 어려서부터 내가 아주 아주 좋아했던 식재료다. 콩나물무침, 콩나물국, 두부, 몇 년째 못 먹어본 콩자반과 청국장 등등. 한국마켓에 가면 콩나물만은 반드시 사가지고 오는데 라면에도 넣고 미역국에도 넣는다. ‘Edamame’같은 것은 한 두 봉지는 뚝딱이고 턱이 아플 때까지 먹을 수 있다. ... 09.13.17 11:46
[정신건강 에세이] 히틀러의 장년시대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히틀러는 자신이 당내 세력을 장악했다고 판단하고 나서 자기를 ‘우리들의 영도자’(Unser Fuhrer)로 불러 달라고 요구했다. 요구는 관철되었다. ‘우리들의 영도자’를 줄여 부르면 그냥 ‘영도자’(Der Fuhrer). 당의 영도자는 물론 전 독일의 영도자 더 나아가면 전 세계의 영도자를 의미하기도 했... 09.12.17 10:13
[영화 이야기] 수학 천재 소녀의 행복한 삶이란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원제가 ‘Gifted’ (재능을 타고난)인데 한국에선 10월 개봉을 앞두고 우리말 제목을 ‘어메이징 메리’라고 정했다. 영화 내용을 반영한 제목이긴 한데, 실제로는 마크 웹 감독의 이전 작품 ‘어메이징 스파이더맨’과 연관... 09.07.17 10:11
[정신건강 에세이]히틀러의 청년시대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아돌프 히틀러(Adolf Hitler, 1889-1944)는 오스트리아의 브라우나우라는 강변도시에서 태어났다. 아버지는 세관원이어서 그가 승진함에 따라 아돌프는 세관이 있던 여러 강변도시들을 전전하며 자랐다. 어머니는 아버지보다 무려 23세 연하 육촌이었고 그의 셋 째 부인이었다. 부부 사이에 6남매... 09.05.17 12:01
[교육 전문가 칼럼] 새로운 입학 보장 제도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학부모님들께서 대부분 대학입시 결과가 합격 또는 불합격으로 나온다고 알고 계시는데, 요근래 새로운 입시 결과가 주목되고 있습니다. 대학 입학 지망생 숫자가 매년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대학중에서는 학생이 1년 정도 다른 대학에 다니다가 다시 지원 대학으로 이듬해에 올수 있도록 보장... 09.05.17 09:46
[한 과학자의 세상 보기] 3면이 바다라며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며칠 사이 많은 학교들이 개학을 했다. 우리집 늦둥이도 마침내 초등학교에 입학했다. 내 자신이 초등학교에 입학하던 날을 생생히 기억하는데 시간이 빨리 간 듯도 하고 그간 많은 일들이 있었구나 싶기도 하다. 이 아이도 앞으로 많은 고민과 결단의 순간 그리고 자기에게 던져질 인생의 변화... 08.30.17 09:34
[정신건강 에세이] 카라바조의 생애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로마에서 화가 생활을 하던 카라바조에게 1597년 산 루이지 데이 프란체시 성당으로부터 콘타렐리 채플 벽화 장식을 주문받았다. 26세의 젊은 화가는 마태 사도에 대한 세 개의 그림인 ‘마태와 천사’, ‘마태의 소명’ ‘마태의 순교’를 완성했다. ‘마태의 소명’(The Calling of St. Matthew)을 보면... 08.29.17 09:39
12345678910  
 

인기건강상품

recruit rent market car sa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