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1.0°

2020.04.06(Mon)

[풍향계] 커피와 차의 전쟁 관전법

[LA중앙일보] 발행 2010/03/17 미주판 22면 기사입력 2010/03/16 23:14

김동필/통합뉴스룸 에디터

민심을 대변 못하는 정당에 대한 불만을 시민모임으로 표출
요즘 미국 전역에 파티소리가 요란하다. '티파티(Tea Party)'와 '커피파티(Coffee Party)'가 그것이다. 다행인 것은 모두 먹고 마시는 모임은 아니라는 점이다.

'티파티'와 '커피파티'는 새로운 형태의 시민 정치 참여 운동이다. 소그룹 모임을 통해 다양한 분야의 정부정책을 토론하고 비판한다. 참여하는 사람들도 평범한 이웃들이다. 직장인과 학생 자영업자도 있고 주부와 은퇴자도 주요 멤버다. 그만큼 관심사의 스텍트럼도 넓다. 트위터나 페이스북 등 인터넷 소셜 네트워크를 적극 활용해 외연을 넓힌다는 것도 공통점이다. '티파티'는 출발 1년여 남짓 '커피파티'는 수 개월에 불과하지만 이미 전국에 10만명 이상씩의 회원을 확보하고 있을 만큼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하지만 양쪽의 지향점은 다르다. 먼저 시작된 '티파티'가 '작은 정부'를 주장한다면 '커피파티'는 '올바른 정부'를 강조한다. 자연스럽게 '티파티'가 오바마 행정부의 경기부양책과 의료보험 개혁 등에 부정적인 반면 '커피파티'는 찬성하는 입장이다. 이런 이유로 정치전문가들은 '티파티'를 '친 공화' '커피파티'는 '친 민주' 성향으로 간주하기도 한다.

이런 의심(?)에는 두 단체의 태생적 한계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티파티'는 오바마 정부가 금융위기의 진원지인 월가와 방만한 경영으로 위기를 자초한 GM 등에 구제금융을 해주겠다는 발표 이후 본격화 됐다. 일부 보수층에서 경기부양 재원 마련을 위한 국민 세부담 증가는 잘못된 정책이라는 주장을 제기했고 모임으로까지 발전한 것이다.

'티파티'라는 이름의 기원도 영국의 식민지 시절 보스턴에서 발생한 조세저항 운동에 뿌리를 두고 있다. 티(Tea)라는 말도 '세금은 이미 충분히 납부했다(Taxed Enough Already)'의 머릿글자를 차용한 것이라고 한다.

'커피파티'는 오바마 선거캠프에서 활약했던 한인 1.5세 에너벨 박씨가 조직한 모임이다. 박씨는 언론들과의 인터뷰에서 '정부는 국민의 적이 아니라 국민 집단의지의 표현'이라고 주장한다. 정부가 합의의 산물인 만큼 부정하기 보다는 잘 되도록 감시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이들이 내세우는 슬로건도 '깨어나 요구하라(Wake up and Stand up)'는 것이다.

정치적 성향에 관계없이 이처럼 시민 정치 참여 운동이 활발한 것은 민주공화 양당에 대한 불만 때문이다. 이들 정당이 민심을 제대로 대변하지 못하는 것에 대한 반발이다. 그만큼 지금의 정치가 서민들로부터 멀어졌다는 얘기다. 워싱턴 정가가 막강한 로비력을 앞세운 압력단체와 기업들에 휘둘리는 것에 대한 경고음을 보내는 것이기도 하다.

또 하나는 유권자의 변화다. 투표라는 의사 표현 방법 외에 직접 목소리를 내기 시작한 것이다. 수동적 입장에서 능동적 참여자로의 전환이다. 이런 움직임이 폭풍우를 몰고 올지 찻잔속 태풍으로 끝날지는 미지수다. 하지만 기존 정치권은 주목하고 긴장하지 않을 수 없다. 특히 11월 중간선거를 앞둔 시점이라 더 민감하다.

이런 변화는 지속적으로 정치력 신장을 부르짖고 있는 한인사회에도 가능성과 과제를 동시에 안겨주고 있다. 정치력 신장에 대한 공감대는 형성되어 있지만 방법론 면에서는 거의 진전이 없기 때문이다.

선거가 다가오면 으레껏 유권자 등록 캠페인을 벌이고 후보 후원행사를 하는 것이 고작이다. 이런 방식으로는 정치 참여의 폭을 넓히기가 어렵다.

우리도 재미있고 편하게 접근할 수 있는 정치 소프트웨어의 개발이 필요하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