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0.0°

2020.08.15(Sat)

[칼럼 20/20] '피의 화요일'에서 '혁명'으로

[LA중앙일보] 발행 2010/04/21 미주판 22면 기사입력 2010/04/20 22:40

김완신/논설실장

정권의 이념에 따라 편향적으로 왜곡돼 온 역사는 다시 기록해야
지난 19일은 4.19혁명 50주년 기념일이었다. 천안함 사태로 크게 주목을 받지 못했지만 다른 어느 해보다도 뜻깊은 행사들이 곳곳에서 열렸다.

4.19는 한국 역사에 있어서 민주화의 출발점이었다. 그러나 4.19는 아직도 계속되고 있고 지난 반세기 동안 역사적 평가도 변화를 거듭해 왔다.

4.19가 처음 일어났을 때 이에 대한 평가는 '4.19 사태' '4.19데모' 등으로 표현됐었다. 자유 민주주의의 초석을 세운 역사적 사건이었지만 당시 정권에서는 '사태'와 '데모' 이상의 평가를 받지 못했다. 4.19가 발생한 화요일을 빗대 '피의 화요일'이라는 표현도 등장했었다.

그후 윤보선 정권으로 바뀌면서 단순히 '사태'에 불과했던 4.19는 '혁명' 또는 '민주화 혁명'으로 격상됐으나 박정희 정권때 다시 '의거'로 규정되기에 이른다.

4.19가 혁명으로 자리매김한 것은 김영삼 정부 이후다. 김영삼 전대통령이 '4.19의거'를 '4.19혁명'으로 바꾸면서 이를 재평가해 오늘날까지 이어지고 있다.

의거는 일회성의 사건으로 생각할 수 있지만 혁명은 뚜렷한 목표와 철학을 가진 집단 행동이다. 향후 역사에 미치는 영향력을 생각할 때 '정의를 위한 봉기' 이상의 의미를 지닌다.

'피의 화요일'에서 '혁명'으로의 변화를 겪은 4.19를 보면서 역사의 진실을 다시 생각하게 된다. 4.19뿐만 아니라 한국사에서 5.16도 정권이 바뀔 때마다 '혁명' 또는 '쿠데타'로 불리면서 순탄치 못했던 질곡의 역사를 대변해 왔다.

역사를 해석하고 한 사건의 의미를 새롭게 정립하는 일은 아직도 한국사에서 진행되고 있다. 한국사의 기록을 살펴보면 4.19를 비롯해 많은 사건들이 재평가 받아왔고 일부는 아직까지도 정립되지 않은 미완으로 남아있다.

천안함 사태로 다시 주목을 받고 있는 1 2차 연평해전도 정권에 따라 역사적 평가를 달리해 왔다.

1999년 1차 연평해전이 발생했을 때 이를 지휘했던 해군 2함대 사령관 박정성 제독은 해전을 승리로 이끌었지만 그해 11월 대기 인사발령을 받았다.

최소 1년의 임기가 보장된 함대사령관직에서 조기에 물러난 박 제독은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대기발령으로 보직을 옮긴 것은 당시 정부가 북한의 요구를 무조건 수용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었다.

제1차 연평해전 이후 2002년 6월에 서해 북방한계선에서 무력 충돌이 또다시 일어났다. 치열한 교전끝에 한국군 24명이 전사하거나 부상을 당했다.

당시 국방부는 이 무력충돌을 '서해교전'이라고 불렀으나 정권이 교체된 2008년 4월에 '제2차 연평해전'으로 변경했고 추모식 행사도 주관처를 함대사령부서 국가보훈처로 이관해 정부 기념행사로 승격시켰다.

정권이 바뀐지 불과 2개월만에 취해진 결정이었다.

역사의 진실은 하나다. 그러나 역사는 항상 집권세력의 입장에서 기술될 수 밖에 없다. 집권세력에 반대하면 폭도가 되고 찬양하면 애국자로 기록되기 마련이다.

역사학자 레이 라파엘은 초기 건국역사를 미화하기 위해 '우리편'과 '상대편'을 선과 악의 대결구도로 설정한 미국사의 오류를 지적하고 있다. 한국도 현대사에서 정권의 이념에 따라 민족사의 한획을 그을 만한 사건들이 편향적으로 왜곡돼 왔다.

최루탄이 몸에 박힌 채 마산에서 발견돼 4.19혁명의 도화선이 됐던 고 김주열 열사가 올해 이름 앞에 '열사'의 칭호를 붙이게 됐다. 정권은 순간이지만 장구한 역사는 반세기가 흐른 후 그의 묘비에 '열사'를 새겨 넣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동익 공인 세무사

박동익 공인 세무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