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8.0°

2019.08.20(Tue)

UCLA합격 불체 여학생에 온정의 밀물 "눈물 거두고 공부하렴"

[LA중앙일보] 발행 2010/05/19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0/05/18 22:08

장학금 기탁 뜻 이어져

따뜻한 온정이 슬픔의 눈물을 닦았다.

UCLA에 합격하고도 등록금이 없어 가슴을 졸이고 있는 줄리 김〈본지 5월18일자 A-1면>양의 사연을 접한 한인들의 사랑이 쇄도하고 있다.

18일 자신을 '최 할머니'라고만 밝힌 한 노인은 현금 500달러를 들고 본보를 찾았다.

최 할머니는 "체류신분 때문에 고생해본 사람이 아니라면 절대 그 아이의 마음을 이해하지 못할 것"이라며 "나도 미국에 와서 받은게 많은 사람중 하나인데 그 아이의 사연을 보고 안타까워서 보탬이 됐으면 하는 마음에 아들이 준 용돈을 들고 왔다"고 말했다.

이날 본보에는 줄리양을 돕겠다는 한인들의 전화가 계속됐다.

이름을 밝히지 말아달라고 부탁한 박모씨는 "내 아들도 UCLA 3학년에 재학중인데 자식뻘 되는 학생이 돈이 없어서 학교를 못간다니 마음이 아프다"며 "얼마되지는 않지만 조금이라도 힘을 보탰으면 한다"고 말했다.

김모씨는 "일단 학교는 등록을 해야 다음길을 생각하지 않겠냐"며 "양복을 한벌 사려고 했는데 그 돈을 전해주고 싶다"고 밝혔다.

온정은 남가주 지역을 넘어섰다.

정모(댈라스 거주)씨는 "아침에 신문을 보고 마음이 너무 아파 눈물을 흘렸다"며 "나도 상황이 힘들어 많이 도울순 없지만 어떤 방법으로 도와줘야 하는지 알려달라"는 뜻을 전했다.

각 단체들의 온정의 손길도 줄을 이었다.

전미한인복지협회(회장 이종구)가 성금을 전달했고 사진동호회인 '사진러브닷컴(회장 허근배)'도 성금을 약속했다. 이밖에도 다운타운라이온스를 비롯해 아씨마켓 등 단체들과 많은 한인들이 장학금을 기탁하겠다는 뜻을 전달해왔다.

세상이 어려워도 삶의 무게를 함께 나누려는 한국민족의 온정의 미덕은 여전하다. 그 온정은 나눌수록 커지는 사랑이다.

장열 기자

관련기사 한인 불체자들_UCLA합격 불체 여학생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