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1.0°

2019.11.14(Thu)

"일본 사과 왜 안해" 연방의회, 위안부 결의안 3주년 성명서

[LA중앙일보] 발행 2010/07/30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0/07/29 22:11

연방의회가 오늘(30일)로 3주년을 맞는 위안부 결의안에 대해 일본 정부의 책임있는 행동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연방 하원 산하 외교위원회는 29일 지난 2007년 연방하원에서 채택한 제 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군의 위안부 강제동원에 대한 사과를 촉구하는 결의안에도 불구하고 아직껏 일본 정부의 책임있는 조치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성명서를 통해 이같이 주장했다.

외교위는 이 성명서를 일본 정부에 전달하는 한편 의회 기록에도 공식적으로 남겨 한인 커뮤니티에 다시 한번 힘을 실어줬다.

외교위 공화당 간사인 일리아나 로스-레티넌 의원(플로리다)은 "결의안에서 명백히 표명된 의원들의 의도는 일본 정부가 희생자들에 대해 공식적인 사과를 하라는 것이었다"면서 "하지만 3년이 되도록 아직 이런 일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이 결의안이 통과된 후 일본 내각이 계속 바뀌었지만 어느 누구도 공식적인 인정을 아직 하지 않고 있다"며 일본 정부의 위안부 문제 인정과 진심어린 사과를 촉구했다.

연방 하원은 3년 전 한인 커뮤니티에서 시작된 서명 운동을 통해 위안부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킨 바 있다.

한편 이번 연방 의회의 성명서 발표를 이끈 한인유권자센터(KAVC)의 김동석 소장은 29일 "이번 의회의 성명서 발표는 풀뿌리 한인 정치 운동이 미 연방 의원들을 다시 한번 움직였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뿐만 아니라 미 의회에 관련 기록을 정식으로 남겼다는 점에서 일본 정부에게도 적지 않은 영향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장연화 기자

관련기사 연방의회, 위안부 결의안 3주년 성명서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