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7.0°

2021.01.21(Thu)

"위안부 결의안, 일 정부 이행을" 워싱턴 정대위, 50만 서명운동 동참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워싱턴 중앙일보] 발행 2010/07/31 미주판 3면 입력 2010/07/30 16:43

워싱턴정대위 새 임원진들이 일본 정부의 사과를 요구하는 50만 서명운동에 워싱턴 동포사회가 동참해 줄 것 호소하고 있다. 왼쪽부터 대책위 이문형 부이사장, 김광자 회장, 함은선 사무총장.

워싱턴정대위 새 임원진들이 일본 정부의 사과를 요구하는 50만 서명운동에 워싱턴 동포사회가 동참해 줄 것 호소하고 있다. 왼쪽부터 대책위 이문형 부이사장, 김광자 회장, 함은선 사무총장.

워싱턴 정신대문제대책위원회(회장 김광자, 이하 워싱턴정대위)가 3년전 미의회가 채택한 일본군위안부문제 결의안(HR 121)에 대한 일본 정부의 즉각 이행을 촉구하며 본격 활동에 나섰다.

한국 정신대문제협의회가 추진하고 있는 일본 정부 사과 촉구 범국민 서명운동에 해외에서는 워싱턴 동포사회가 처음으로 동참한다. 워싱턴정대위 측은 50만명을 목표로 진행되는 이 운동에 3년전 미의회 결의안 통과를 성사시켰던 동포사회의 결집을 이끌어 내겠다는 각오다.

워싱턴정대위는 이를 위해 주말마다 한인 마켓 등에서 캠페인을 벌이는가 하면 각급 교회를 찾아 동포들의 서명을 받아낼 계획이다. 인터넷 웹페이지(www.comfort-women.org)를 통한 서명을 비롯 2세 자녀들을 위한 영문 서명도 받는다.

이렇게 접수한 서명지는 한국으로 통합 발송된다. 한국정대협은 50만 서명 작업이 마무리되면 오는 9월 일본 정부에 전달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연방 하원 산하 외교위원회는 29일 일본 정부의 책임있는 행동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외교위 공화당 간사인 일리아나 로스-레티넌 의원(플로리다)은 “결의안이 통과된 후 일본 내각이 계속 바뀌었지만 어느 누구도 공식적인 인정을 아직 하지 않고 있다”며 일본 정부의 위안부 문제 인정과 진심어린 사과를 촉구했다.

워싱턴정대위 김광자 회장은 “위안부결의안 통과때처럼 워싱턴 동포사회가 한번더 힘을 모아 대규모 서명운동에 동참한다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워싱턴정대위는 주말 거리 서명운동을 벌일 자원봉사자들의 참여를 기다리고 있다. ▷문의: 202-746-2186, contact.wccw@gmail.com

천일교 기자

관련기사 연방의회, 위안부 결의안 3주년 성명서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클라라 안 플래너

클라라 안 플래너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