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9.0°

2019.12.06(Fri)

[풍향계] 구호로만 '한식세계화' 안된다

[LA중앙일보] 발행 2010/09/02 미주판 22면 기사입력 2010/09/01 20:43

이종호/논설위원

오늘 '서부 추진위' 발족…구체적 실천 방안 없으면 정책 들러리로 전락할 뿐
한국 사람이 절대 못바꾸는 것이 있다. 바로 음식이다. 말이 바뀌고 풍습이 달라져도 음식만은 여전히 우리 것을 고집한다.

한식세계화 운동의 근저엔 우리 음식에 대한 이런 자부심이 깔려 있다. 이렇게 좋은 음식 우리만 먹을 게 아니라 외국인도 함께 즐기게 하자는 것이다. 문화를 알리고 나아가 개인 경제 나라 경제에 도움도 되면 좋겠다는 생각은 그 다음이다.

물론 어제 오늘 나온 이야기는 아니다. 이미 많은 이들이 관심을 쏟았고 사업도 벌였다. 하지만 의욕만큼 성과는 미흡했다. 대부분 민간 차원에서 개별적으로 추진됐기 때문에 추진력이 약했고 파급 효과도 미진했던 탓이다. 그러다가 정부가 나서면서 새롭게 활력을 띠기 시작했다.

알다시피 올해는 한식세계화 원년이다. 해외 홍보.해외식당 개설 지원 등 어느 때보다 다양한 사업이 전개되고 있다. 그 전에 이미 '한식세계화 추진위원회'가 발족됐고 영부인 김윤옥 여사가 명예위원장을 맡아 힘을 보탰다. 올 3월에는 관련 실무를 총괄하기 위한 '한식재단'까지 출범했다.

동포사회도 지켜만 보진 않았다. 먼저 지난 1월 뉴욕 중심의 한식세계화 동부 추진위가 발족됐다. 또 오늘(9월2일)은 LA를 중심으로 한 서부지역 추진위가 공식 출범한다.

물론 한국 정부나 유관 기관의 입김과 의지도 작용했다. 그렇다 하더라도 지역 요식업계의 유지들이 추진위 임원이나 이사로 대거 참여하고 있다는 점에서 향후 활동에 기대를 갖게 한다.

실제로 추진위는 출범에 앞서 표기법 통일이나 표준조리법 개발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한식 조리사 교육 등을 사업 목표로 내놨다.

또 한식문화 확산을 위한 홍보 및 한국산 식재료 공동 구매 등의 계획도 입안해 놓고 있다.

하지만 이런 사업들은 그 동안에도 논의가 무성했던 것들이다. 그리고 대부분 구호에 머물러 있는 것들이기도 했다. 때문에 추진위가 이를 똑같이 되풀이해서 사업 목표로 들고 나온 것은 아쉬움이 있다. 그보다는 목적과 활동 방향을 좀 더 구체적이고 실현 가능한 쪽으로 좁혀보면 어떨까 싶다.

우선 추진위가 가장 주력해야 할 일은 한국 정부의 정책들이 탁상공론이 되지 않도록 해외 현장의 목소리를 확실히 모으고 전하는 일이다.

또 각 업소의 한식 세계화 성공 사례를 모으고 공유하면서 실전적인 경험들을 나누어 갖는 것도 좋겠다.

그래서 매일 외국인들을 접하는 한국 식당들이 타민족에게 좀 더 효과적으로 다가갈 수 있는 방법을 찾아주는 것이다.

홍보 사업도 마찬가지다. 한국 식당들이 위생국으로부터 가장 많이 지적받는 것이 음식 보관온도라고 한다.

그런 만큼 한국 음식의 특징과 보관 문화를 당국에 적극 알림으로써 음식 온도 때문에 불이익을 당하지 않도록 해 주는 것도 추진위가 잘 할 수 있는 일이다.

이런 일들을 하자면 먼저 할 일이 있다. 추진위가 머리만 있는 조직이 아니라 실무를 감당할 수 있는 손발을 먼저 갖추라는 것이다. 자기 업소 운영에도 바쁜 '사장님'들이 언제까지 이런 일들을 자원봉사로 감당할 수는 없기 때문이다.

어쨌든 한식세계화추진위는 시대적 소명을 안고 첫발을 내딛는다. 하지만 그런 추진위가 한국 정부의 들러리가 된다거나 시간이 지나면 흐지부지되고 마는 유명무실한 단체가 되어서는 안되겠기에 해 보는 고언이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