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1.0°

2019.11.13(Wed)

부동산 재벌 도널드 트럼프 "뉴욕 회교사원 부지 사겠다"

[LA중앙일보] 발행 2010/09/10 미주판 9면 기사입력 2010/09/09 18:51

최근 뉴욕 그라운드 제로 인근에 이슬람 사원(모스크)을 건립하는 방안을 둘러싸고 논란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부동산 재벌 도널드 트럼프(사진)가 모스크 건립부지를 사겠다고 제안했다. 트럼프는 9일 홍보담당자를 통해 발표한 서한에서 "모스크 건립을 위한 주요 투자자 히샴 엘자나티에게 모스크 건립 파트너십 지분을 내게 매각할 것을 제안했다"고 밝혔다.

트럼프는 엘자나티가 지불한 가격에 25%의 프리미엄을 얹어 주겠다고 제안했으며 대신 다른 모스크를 건립하려면 그라운드 제로에서 최소 5블록 이상 멀리 떨어진 곳에 짓겠다는 약속을 할 것을 조건으로 내걸었다.

현재 모스크 건립이 추진되고 있는 부지는 그라운드 제로에서 북쪽으로 불과 2블록 떨어진 가까운 곳이라 9.11테러 희생자 유가족이 건립에 반대하는 등 논란이 확산돼 왔다.

트럼프는 "나는 미국의 국민 뉴욕의 주민 자격으로 현재의 부지가 뛰어나서가 아니라 매우 심각하고 분열적이며 선동적인 상황이 악화되는 것을 끝내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한편 모스크 건립은 소호 프로퍼티를 비롯한 8명의 투자그룹이 주도하고 있으며 이중 엘자나티의 지분이 어느 정도인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관련기사 美 목사 이슬람 경전 코란 소각 파문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