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6.0°

2019.07.19(Fri)

신용사기단 한인 2명 추가 기소…수사확대로 금융업계 비상

[LA중앙일보] 발행 2010/09/21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0/09/20 21:30

중국계 취업자들의 소셜번호를 빼돌려 뉴저지주 한인들에게 판매해온 한인 신용사기단 40여명이 지난주 적발된〈본지 9월17일 A-1면> 가운데 한인 2명이 추가로 기소됐다.

연방검찰은 공문서 위조 등의 혐의로 이모(43) 주모(여.60)씨 등 2명이 기소됐으며 20일 연방법원에 출두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사기단 우두머리인 박모(44)씨에게서 위조 신분증을 구입한 고객들로 드러났다. 현재까지 FBI가 확보한 고객 명단은 이씨와 주씨를 포함 21명에 달한다.

연방 검찰에 따르면 이씨는 박씨로부터 구매한 가짜 신분증으로 여러장의 크레딧 카드를 발급받아 명품 가방과 대형 TV 등 총 4만여달러 이상의 물품을 구입한 혐의다. 이씨와 주씨에게는 모두 25만달러의 보석금이 책정됐다. 유죄가 인정될 경우 이들은 최고 5년형에 처해질 수 있다.

수사 범위가 확대되면서 뉴저지주를 중심으로 한인 금융업계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미 동부 지역의 한인 은행권은 물론 동부 지역에 지점을 운영중인 윌셔와 나라은행까지 비상이 걸렸다. 가짜 소셜번호나 위조된 신분증을 사용한 이들에게 은행 계좌 개설을 승인했다면 더 큰 신용사기로 이어질 수 있는 단초를 제공한 셈이기 때문이다.

정구현.김동희 기자

관련기사 신분도용 사기 한인 42명 체포..살인까지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