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7.0°

2020.10.21(Wed)

이수동 회장 100만불 쾌척…GW대에 '사이먼 & 애나 리 고대 기금' 전달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워싱턴 중앙일보] 발행 2010/09/23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0/09/22 17:22

학생 교류·학술 협력에 사용

22일 이수동 STG 회장 부부가 조지워싱턴(GW)대학측에 100만달러를 기부했다. 사진 왼쪽부터 이수동 회장, 부인 애나 리 여사, 스티븐 냅 GW 총장, 이기수 고려대 총장.

22일 이수동 STG 회장 부부가 조지워싱턴(GW)대학측에 100만달러를 기부했다. 사진 왼쪽부터 이수동 회장, 부인 애나 리 여사, 스티븐 냅 GW 총장, 이기수 고려대 총장.

연방정부 100대 IT 기업 STG사의 이수동(Simon Lee) 회장이 22일 GW대학에서 양 대학 총장 및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GW대학에 100만달러를 기탁했다. 이 회장 부부의 이름을 따 ’사이먼 & 애나 리 고려대 신탁기금(The Simon and Anna Lee Korea University Endowment)’으로 명명된 이 기금은 양 대학 학생 교류와 학술 협력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참조 본보 9월10일자 A-1>

전달식에서 이수동 회장은 ”학생들이 교육과 문화 등 다양한 교류를 함으로써 한미 양국이 더욱 가까워지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번 기부가 미래의 외교 사절, 세계화 시대의 인재를 양성하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스티븐 냅 GW대 총장은 “지난 2008년 공식 자매결연이후 앞으로 더욱 활발한 교류 협력이 가능해질 것으로 예상한다”며 “특히 이 회장의 기부는 양 대학에 커다란 혜택이 될 것이다”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이기수 고대 총장도 “이번 지정 기금 사용은 서로 다른 문화의 양교 학생들이 체험하고 교류함으로써 배운 경험들을 공유하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고대를 졸업한 이수동 회장은 회사를 운영하다 뒤늦게 지난 2004년 GW대에서 공학 석사 학위를 받았다. 이 회장의 세 자녀 줄리, 필립, 미셸도 모두 이 대학 출신으로 깊은 인연을 맺고 있다. 양 대학간 교환 학생 프로그램은 빠르면 내년 3월부터 시행된다.

유승림 기자 ysl1120@koreadaily.com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동익 공인 세무사

박동익 공인 세무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