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2.0°

2019.11.13(Wed)

무비자 이후 매춘·마약 활개 한인 조직 타겟 수사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0/11/18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0/11/18 10:59

한인 인신매매단 검거 배경
한인타운 마약밀매 본거지 드러나 충격

연방수사당국은 이번에 뉴욕·뉴저지를 중심으로 활동하던 한인 매춘조직을 검거한 것은 그간 치밀하게 수사를 해온 결과다.

법원의 사전 허가를 얻어 조직원들의 통화 내역을 모두 파악한 것은 물론 남성 수사관을 고객으로 위장시켜 매춘 혐의도 직접 확인했다.

특히 여성 수사관을 매춘여성으로 ‘위장 취업’ 을 시켜 조직의 뿌리를 캐내는 등 영화에서나 볼 수 있는 장면을 연출했다.

당국의 수사는 사실 예고된 거나 다름 없었다. 미 무비자 입국 프로그램이 시행 1년을 넘기면서 최근 마사지 팔러 등 성매매 업계는 물론 룸살롱 등 유흥업계 전반에는 한국에서 온 원정 취업 여성들이 넘쳐났고, 유흥업소 주변에서는 이러다가는 언제 경찰이 들이닥칠 지 모른다는 불안감이 팽배했었던 게 사실이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이와 관련, “업계에 한국에서 온 여성들이 늘어나면서 당국이 이를 주시하고 있을 것이라는 소문이 나돌아 다들 불안해 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그렇잖아도 무비자이후 비자거부율이 크게 높아진데다 이처럼 무비자 이후 조직범죄가 늘어날 경우 자칫 무비자제도 자체가 위협 받을 수도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이번 사건에서 드러난 충격 가운데 하나는 한인들이 대규모 마약밀매까지 손을 댔다는 점. 지금까지는 매춘 여성들을 공급하거나 알선해준 정도가 대부분이었다.

거래 장소가 한인타운 한복판이라는 점도 충격적이다. 검찰에 따르면 맨해튼 32스트릿 한인타운 한복판은 물론이고, 플러싱에서도 대량의 코카인을 거래해온 것으로 밝혀졌다.

당국은 지난 2006년에도 연방검찰과 연방수사국(FBI), 이민세관단속국(ICE), 뉴욕시경(NYPD) 합동으로 수사를 벌여 마사지 팔러 업주와 마담, 매춘 여성 등 100여 명을 체포한 바 있다.

안준용 기자 jyahn@koreadaily.com

관련기사 NY.NJ 지역서 한인 성매매 조직 체포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