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4.4°

2018.12.11(TUE)

실종 한인 산악인 시신 발견…악천후 속 추락사한 듯

[LA중앙일보] 발행 2010/12/09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0/12/08 22:52

남미 고봉 원정 등반을 앞두고 혼자 산행에 나섰던 미셸 유씨가 실종 나흘 만에 시신으로 발견됐다. 8일 낮 실종된 유씨를 찾기 위해 참여한 한미산악회 소속 김용석(오른쪽)씨가 마운틴 볼디 등산로 입구에서  동료에게 수색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마운틴 볼디=신현식 기자

남미 고봉 원정 등반을 앞두고 혼자 산행에 나섰던 미셸 유씨가 실종 나흘 만에 시신으로 발견됐다. 8일 낮 실종된 유씨를 찾기 위해 참여한 한미산악회 소속 김용석(오른쪽)씨가 마운틴 볼디 등산로 입구에서 동료에게 수색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마운틴 볼디=신현식 기자

마운틴 볼디 등반 도중 실종됐던 한인 미셸 유씨(사진)가 실종 나흘 만에 끝내 시신으로 발견됐다. 샌 버나디노 카운티 셰리프국은 8일 저녁 미셸 유씨로 추정되는 시신을 '피시 포크'(Fish Fork) 지역에서 발견했다고 밝혔다.

유씨가 발견된 지역은 2100피트 벼랑 아래인 것으로 미뤄 실족해 추락사 한 것으로 보인다. 이로써 그동안 무사귀환을 염원했던 가족들과 한인들은 충격 속에 빠졌다. 유씨는 등반 당일 등산로 입구의 방명록에 '스키 헛'(Ski Hut)으로 정상에 올랐다가 흔히 '악마의 코스'라고 불리는 '데블스 백본 트레일(Devils Backbone Trail)을 지나 스키장으로 하산한다고 적어 놓아 수색은 그 루트를 중심으로 이뤄졌다.

그러나 유씨가 발견된 피시 포크 지역은 유씨가 방명록에 남겨 놓았던 코스가 아닌 정상에서 마운틴 하이 스키장 쪽으로 하산하는 루트쪽이어서 수색에 진전이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추춘득 전 설암산악회회장은 "유씨가 정상에서 예정을 바꿔 이 코스로 들었는지 아니면 정상 부근에서 실족 곧바로 피시 포크로 추락했는지는 의문"이라고 말했다. 실종 이틀 째인 5일은 눈보라가 이 일대에 몰아쳐 가족들의 애를 태우기도 했다.

유씨는 지난 4일 이달 하순 남미 최고봉 아콩카구아 원정 등반을 앞두고 혼자 마지막 등반 훈련에 나섰다가 이같은 변을 당했다.

백종춘.장열 기자 jcwhite100@koreadaily.com

관련기사 한인 여성 산악인, 마운틴 볼디서 실종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