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0.0°

2020.10.26(Mon)

뉴요커들에게 '설날' 알린다…NYU 한인학생회, "중국 문화로 둔갑 막아야"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1/01/11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11/01/10 16:44

오는 2월 10일 뉴욕대(NYU) 킴멜센터 ‘E&L’ 대강당에서 한국의 전통명절 ‘설’을 알리는 행사가 열린다. NYU한인학생회가 주최하는 이번 행사의 제목은 ‘설날(Seollal)’.

오후 5~9시까지 250여 명을 수용할 수 있는 대형 행사장에는 다양한 국적의 학생들이 초청돼 설날의 유래와 의미 등을 설명하고 제기차기 토너먼트, 세배하기, 한복 베스트 드레서 선발대회 등의 체험형 이벤트가 열린다. 또 한국 전통 무용, 국악, 태권도 시연 등도 함께 열린다.

NYU한인학생회 강우성 부회장은 “우리 설이 ‘차이니스 뉴이어’의 파생품이 아닌, 고유한 한국의 문화 유산임을 알리는 계기가 되도록 할 예정”이라며 “한인 2세와 입양아들을 초청해 정체성 확립과 자긍심 고취에도 일조하고 싶다”고 밝혔다.

강 부회장은 특히 “불과 몇 달 전 존스홉킨스대에서 있었던 ‘컬러풀 차이나’ 행사에 한국 문화인 아리랑과 한복, 기생, 대장금 등이 중국 소수계 민족인 조선족의 문화라는 논리를 앞세워 중국 문화로 소개되기도 했다”면서 한국 문화가 중국 문화로 둔갑되고 있는 실태를 지적했다.

학생회는 이번 행사를 지원할 기관이나 단체의 연락(nyu.kgsa@yahoo.com)을 기다리고 있다.

안준용 기자 jyahn@koreadaily.com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