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9.0°

2019.09.17(Tue)

이집트 시위 사태 진정 기미…정부, 공무원 임금인상·구글 임원 석방 등 잇단 유화책

[LA중앙일보] 발행 2011/02/08 미주판 11면 기사입력 2011/02/07 18:32

시위대, 여전히 조기퇴진 요구

이집트 정부는 민주화 시위가 13일째를 맞은 7일 사태를 진화하기 위한 개혁조치를 추가로 내놨다.

반정부 시위대로부터 퇴진 압박을 받고 있는 호스니 무바라크 대통령은 이날 공직부패와 선거부정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약속하는 등 개혁 조치를 추가로 발표했다.

이집트 관영 뉴스통신인 메나(MENA)는 무바라크 대통령이 국회와 고등법원에 지난해 11월 치러진 총선과 관련한 부정선거 사건들을 재조사하라고 지시했다고 전했다.

검찰은 또 오는 8일부터 부패 혐의를 받고 있는 전직 각료 3명과 집권 국민민주당(NDP) 고위 관료 1명에 대한 조사를 시작하기로 하는 등 부정부패를 일소하라는 국민의 요구를 적극 수용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와 함께 이집트 정부는 오는 4월부터 공무원의 급여를 15% 인상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이번 반정부 시위 과정에서 실종됐다가 보안당국에 구금된 사실이 확인된 구글의 이집트인 임원 와엘 그호님도 이날 풀려난 것으로 알려졌다.

구글의 중동ㆍ아프리카 마케팅 담당 책임자인 그호님은 콘퍼런스를 위해 고국을 방문했다가 자신의 트위터에 이집트의 반정부 시위를 지지하는 글을 남겼으며 반정부 시위가 격화된 지난달 28일부터 연락이 끊겨 당국에 체포된 것으로 추정돼 왔으며 이후 이집트 민주화의 상징으로 떠올랐다

그호님의 실종에 대해 함구해오던 이집트 당국은 지난 6일 가족들에게 연락해 그를 7일중 석방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그호님의 동생인 하젬 그호님이 전했다.

거센 시위로 중도 퇴진 위기에 내몰렸던 무바라크 대통령이 정부와 야권 대표자들 간의 개혁 협상 개최와 미국 행정부의 점진적 권력이양안 등에 힘입어 현직을 유지할 수 있으리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7일 상공회의소 연설 후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이집트는 협상의 과정을 거쳐야 한다"며 "이집트 사태 해결을 위한 이집트 정부와 야권 세력의 협상이 진척을 보이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번 민주화 시위를 주도한 '4.6청년운동' 등 타흐리르 광장을 점거하고 있는 수천 명의 시위대는 이를 인정할 수 없다면서 무바라크 대통령이 퇴진하기 전까지 정부 측과의 대화에 응하지 않겠다고 주장하고 있다.

모하메드 엘바라데이 전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도 미국 N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무바라크 대통령이 이집트를 떠날 필요까지는 없다"면서도 "정치적 책임을 지고 권력을 이양한 후 물러나야 한다"고 말해 무바라크 대통령의 조기 퇴진을 촉구했다.

관련기사 아프리카 시민혁명_이집트_주변국 확산_4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