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8.0°

2019.09.16(Mon)

무바라크 즉각 퇴진 거부…9월 대선때까지 대통령직 유지

[LA중앙일보] 발행 2011/02/11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1/02/10 19:20

시민들 격분…이집트 중대 고비

호스니 무바라크 이집트 대통령이 10일 대국민 연설에서 하야 성명을 발표할 것이라는 예상을 깨고 오는 9월까지 권좌에 남아 있겠다는 뜻을 거듭 밝히면서 시민들이 격분하는 등 이집트 사태가 또다시 중대고비를 맞고 있다.

무바라크 대통령은 이날 밤 국영TV를 통해 전국에 생중계된 연설에서 오마르 술레이만 부통령에게 권력을 이양하는 대신 자신은 오는 9월 대선때까지 대통령직을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무바라크 대통령의 퇴진발표가 있을 것이라는 보도가 잇따르면서 카이로 타흐리르 광장에 모여 들었던 수만명의 시위대는 기대가 실망과 분노로 바뀌면서 무바라크 대통령이 퇴진할 때까지 더 크고 강력한 시위를 벌이겠다고 다짐했다. 특히 금요기도회가 열리는 11일에는 '100만 명 항의시위'가 예정돼 있는데다 이집트 군이 이날 무바라크 대통령의 성명 발표에 앞서 국가수호에 돌입할 것이라고 천명하면서 군부의 움직임도 초미의 관심사가 되고 있다.

신복례 기자

관련기사 시민혁명_이집트 무바라크 전격 퇴진_5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