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70.0°

2020.10.24(Sat)

푸홀스, 세인트루이스 제안 거절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LA중앙일보] 발행 2011/02/15 스포츠 2면 기사입력 2011/02/14 21:23

"이것밖에 못해?" 메이저리그 '슬러거' 앨버트 푸홀스(사진)가 세인트루이스의 계약조건을 거절했다.

USA투데이는 14일 푸홀스 측이 카디널스의 공식 제안을 거절했다고 보도했다. 푸홀스측은 "드라마틱한 제안이 아니라면 (계약은) 불가능할 것이다"고 말해 계약조건에 큰 실망감을 드러냈다. 푸홀스는 지난 시즌 159경기에 출전해 3할1푼2리 42홈런 118타점을 기록 홈런과 타점에서 톱에 올랐다. 아울러 10년 연속 30홈런 100타점이상 기록을 이어가고 있는 등 현역 최고의 타자로 손꼽힌다.

푸홀스는 계약이 실패할 경우 올 시즌을 마친 뒤 자유계약선수(FA)로 풀린다. 한 팀에서 5년 메이저리그에서 10년을 뛰었기 때문에 트레이드 거부권도 갖고 있다. 카디널스 측과 푸홀스 모두 스프링캠프에 도착하기 전에 계약을 마무리 지으려 했지만 제안을 거절함에 따라 올 시즌 끝나고 자유계약선수로 나올 가능성이 높아졌다.

푸홀스는 알렉스 로드리게스가 양키스와 지난 2007년에 계약을 체결한 10년 2억7500만 달러 이상을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원용석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