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8.0°

2020.01.24(Fri)

"위독한 무바라크, 해외 치료 거부"

[LA중앙일보] 발행 2011/02/16 미주판 12면 기사입력 2011/02/15 18:55

호스니 무바라크 전 이집트 대통령이 건강 악화에도 불구하고 해외에서 치료를 받으라는 주변의 권유를 거부하고 있다고 범 아랍권 신문인 아샤라크 알-아우사트가 15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집트 군부와 가까운 전직 보안당국 관리는 "확실한 것은 그(무바라크)의 건강 상태가 급격하게 나빠지고 있다는 것"이라며 "그러나 그는 필요한 의료 처치를 받기를 거부하고 있다는 정보가 있다"고 이 신문에 말했다.

이 소식통은 또 무바라크는 외국에서 치료받으라는 주변의 권유를 물리치면서 이집트에서 생을 마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요구하고 있고 이런 그의 바람이 이뤄지는 것은 시간문제라고 덧붙였다.

무바라크의 건강 상태가 악화했다는 소식은 다른 여러 곳에서 전해지고 있다. 사메흐 쇼우크리 주미 이집트 대사는 전날 N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무바라크의 건강이 매우 좋지 않다는 소식을 들었다고 밝혔고 CBS 방송은 그가 말기 암을 앓고 있을 수 있다고 보도했다. 앞서 이집트 현지 신문인 알-마스리 알-야움은 무바라크가 혼수상태에 빠져 치료받고 있으나 아직 입원 결정은 내려지지 않았다고 그의 측근 말을 인용해 전했다.

82세의 고령인 무바라크는 지난해 3월 독일 하이델베르크 대학 병원에서 담낭 제거수술을 받은 바 있으며 지난 11일 전격 퇴진한 뒤 시나이 반도의 홍해 휴양지인 샤름 엘-셰이크의 한 호텔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시민혁명_이집트 무바라크 전격 퇴진_6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