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0.0°

2019.11.18(Mon)

존스 목사 결국 '코란 화형식', 작년 9·11 소각 밝혀 논란…집회열기는 저조

[워싱턴 중앙일보] 발행 2011/03/22 미주판 13면 기사입력 2011/03/21 22:43

지난해 9·11 테러 9주년을 맞아 코란을 불태우겠다고 밝혀 논란을 일으켰던 테리 존스(사진) 목사 등이 20일 코란 소각을 결국 실행에 옮겼다.

이날 플로리다주 게인스빌에 있는 한 교회 소속 웨인 샙 목사는 존스 목사의 감독 하에 코란 화형식을 거행했다.

존스 목사와 샙 목사 등은 코란을 피고로 하는 모의재판을 진행하고 코란에 ‘유죄’ 판결을 내린 후 불을 붙여 ‘처형’했다.

샙 목사는 등유를 적신 코란에 바비큐 점화기로 불을 붙였다.

앞서 존스 목사는 코란을 불태우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후 버락 오바마 대통령 등 각계로부터 비난이 쏟아지자 자신의 메시지가 충분히 전달됐다며 소각 계획을 실행하지 않겠다고 공언했다.

존스 목사는 이날 “당시에 무슬림들에게 코란을 변호할 기회를 준 것이었다”고 말을 바꾸고는 무슬림으로부터 아무런 답변을 듣지 못했기 때문에 코란을 심판하고 벌을 내렸다고 주장했다.

이날 행사는 공개적으로 진행됐으며 참석자는 30명도 안 되는 소수에 그쳤다.

‘반 존스 목사’ 시위가 여러 차례 열린 적 있는 게인스빌에서 이번 집회는 별 주목을 받지 못했다.

존스 목사는 그러나 “일생일대의 경험”이라고 자평했다. [연합]

관련기사 美 목사 이슬람 경전 코란 소각 파문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