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3.0°

2020.02.22(Sat)

동양선교교회 담임목사 청빙 본격화, 임시당회 열고 청빙 논의…댈러스 박형은 목사 거론

[LA중앙일보] 발행 2011/04/28 미주판 9면 기사입력 2011/04/27 19:36

내부 갈등 회복을 선언한 동양선교교회〈본지 3월2일자 종교섹션 3면>가 후임 담임목사 청빙 작업에 본격 착수했다.

이 교회 담임목사직은 지난 2009년 11월8일 강준민 목사가 사임한 이래 1년 6개월째 공석으로 남아있다.

동양선교교회는 26일 오후 7시30분부터 임시당회를 열어 청빙을 논의했다. 지난 2월16일부터 '담임목사 청빙과 교회 회복을 위한 전교인 특별기도회'를 시작한 지 2개월여만의 청빙 회의다.

교회측은 "당회원인 시무장로의 1/3이 당회 소집을 요청해 열리게 됐다"면서 "임시당회는 담임목사 청빙을 위한 첫 단계"라고 밝혔다.

현재 물망에 오르고 있는 유력한 후보는 댈러스 지역 2000여명이 출석중인 최대 한인교회인 '빛내리교회'의 박형은(47) 담임목사다. 지난 2007년 이 교회 최초의 1.5세 담임목사로 청빙됐던 박 목사는 부임 직전까지 LA 나성영락교회에서 12년간 영어목회자로 사역한 바 있다. LA를 잘 알고 있는 목회자이고 1세와 2세의 중간가교 역할을 할 수 있다는 장점 때문에 동양선교교회측으로서는 박 목사를 후보 1순위로 꼽고 있다.

또 박 목사는 이미 5월말로 빛내리교회 담임목사직 사임을 발표했다. 양 교회가 줄다리기를 할 필요가 없다는 점도 긍정적인 측면이다.

그는 "사임과 동양선교교회의 청빙과는 별개의 문제"라며 "청빙 논의가 있다는 것은 들었지만 공식 제의를 받은 바 없다. 여러교회에서 청빙 제의를 받고 있어 아직까지 마음의 결정을 내리지 않았다"고 밝혔다.

동양선교교회측은 이번 청빙에 신중한 입장이다. 지난해 7월 홍민기 목사 청빙으로 한차례 홍역을 겪은 학습효과 때문이다.

당시 이 교회 당회는 홍 목사 청빙을 결정하고 언론에 발표했지만 정작 당사자인 홍 목사가 청빙을 거절한 바 있다.

교회측은 "임시당회에서 중론을 확인했다고 해도 몇단계 과정이 더 남아있다"면서 "청빙위원회를 통과해야 하고 정식 당회에서 결정한 뒤 다시 공동회의를 통해 전체 교인의 찬반 의견을 묻게된다"고 최종 결정까지의 과정을 밝혔다.

초등학교 시절 아르헨티나로 이민간 박 목사는 1979년 북가주로 건너와 학창시절을 보내고 상항제일장로교회와 상항연합장로교회를 거쳐 LA나성영락교회 영어목회자로 12년간 사역했다. 한국어는 물론 영어와 스패니시 포르투갈어까지 4개 국어에 능통한 '차세대 목회자'로 인정받고 있다.

정구현 기자 koohyun@koreadaily.com

관련기사 동양선교교회 강준민 목사 사태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