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92.0°

2019.11.17(Sun)

오바마 "빈 라덴 사진 공개 않겠다"

[워싱턴 중앙일보] 발행 2011/05/05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1/05/04 18:16

"사망 의심여지 없어…선동·선전수단 이용 막아야"
러시아 통신 “빈 라덴 미군에 생포된 뒤 이후 총살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4일 오사마 빈 라덴의 시신 사진을 공개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녹화한 CBS방송 ‘60분’ 프로그램과의 인터뷰에서 “우리가 빈 라덴을 사살했다는 것은 의심의 여지가 없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안면 인식(facial recognition)’ 조사와 DNA테스트 결과를 언급하면서 “알-카에다 조직원들 사이에서도 빈 라덴이 죽었다는 사실에 의심은 없다”면서 사진 공개로 이런 사실에 변화가 있을 수는 없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그는 “머리에 총격을 받은 누군가의 생생한 사진이 추가적인 폭력을 선동하거나 선전의 수단으로 떠돌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이 사진을 (승리의) 트로피들로 내세우지는 않을 것”이라면서 “이 사진들의 생생함을 감안한다면, 사진 공개는 국가안보에 위험을 일으킬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로버트 게이츠 국방장관과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 및 정보당국자들과의 협의 끝에 이번 결정이 이뤄졌다면서 “그들 모두도 동의했다”고 전했다.

한편 테러 조직 알 카에다 지도자 오사마 빈 라덴은 미국 특수부대 요원들에게 생포됐다가 이후 친척들이 보는 앞에서 총살당했다고 러시아 인터넷 뉴스통신 RBK가 4일 파키스탄 언론을 인용해 보도했다. 통신은 미군이 빈 라덴을 사살할 당시 현장에 있었던 그의 딸이 파키스탄 정보 당국의 심문에서 미국 특수부대 요원들의 작전에 대해 상세히 설명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빈 라덴은 숨어지내던 파키스탄의 저택에서 무장하지 않은 채 미군에 붙잡혔으며 그 뒤 저택 안에 있던 친척들이 지켜보는 앞에서 총살됐다.

관련기사 오사마 빈 라덴 사살_수장_반응_3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