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0.0°

2019.11.13(Wed)

알카에다, 9·11 기념 열차테러 모의했다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1/05/06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1/05/05 21:02

빈 라덴 은신처서 관련 자료 확보
네이비실 작전 땐 "큰 저항 없어"

<속보> 알카에다가 오는 9월 11일 9·11 10주년을 기념해 미국에서 또 한차례 테러를 계획하고 있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ABC방송이 5일 보도한 바에 따르면, 오사마 빈 라덴의 은신처에서 발견된 자료에서 2010년 2월까지 열차를 목표로 하는 테러 계획이 추진됐던 사실이 발견됐다. 이 자료에는 기차를 탈선시켜 계곡이나 다리 위에서 떨어뜨리는 방식의 테러 계획이 담겨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하지만 그 이후 구체적인 계획의 추진과 관련된 자료가 없어 실제로 실행으로 이어지지는 않았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이 계획에 또다시 뉴욕을 겨냥했던 내용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미국 해군 특수부대 ‘네이비실’이 오사마 빈 라덴을 사살할 당시 빈 라덴 뿐 아니라 현장에서 사망한 5명 가운데 4명이 비무장상태였다는 진술이 나와 오바마 행정부의 입장을 난처하게 하고 있다.

빈 라덴과 함께 사살된 남자 3명의 사진이 로이터통신에 의해 공개됐으나 무기는 발견되지 않아 국제법 위반 논란과 함께 이슬람권의 분노, 이에 따른 보복테러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익명의 미국 고위 당국자도 5일 이 사실을 확인했다.

AP통신에 따르면 이 당국자는 “작전 당시 총기를 갖고 있던 1명은 초기에 일찌감치 사살됐으며, 이후에는 별다른 저항이 없었다”고 말했다.

NBC방송도 숨진 5명 가운데 4명은 무장하고 있지 않았으며, 작전시간은 대부분 컴퓨터, 휴대전화 등을 획득하는 데 소요됐다고 보도했다.

이는 앞서 제이 카니 백악관 대변인이 지난 3일 정례브리핑에서 "은신처에는 여러 명이 무장을 하고 있었고 총격전도 있었다"면서 "강한 저항을 예상했고 실제로 그런 저항이 있었다"고 밝힌 것과는 차이가 있는 것이다.

국방부 고위 관계자도 지난 2일 브리핑에서 "작전이 이뤄진 대부분의 시간에 총격전이 있었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폭스뉴스는 5일 빈 라덴이 비록 비무장 상태였지만 AK-47 소총과 러시아제 반자동 권총인 마카로프 등 2종의 무기가 가까운 문 인근에 세워져 있었다고 전했다.

박기수 기자 kspark206@koreadaily.com

관련기사 오사마 빈 라덴 사살_수장_반응_3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