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8.0°

2020.06.03(Wed)

올림픽영웅 새미 리 대서특필…LA타임스 인종차별 극복 스토리 소개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1/05/31 미주판 11면 기사입력 2011/05/30 20:18

한인 이민 2세로 올림픽 다이빙에 미국 대표로 출전해 두 차례 연속 금메달을 딴 새미 리(90·사진) 박사가 미국 언론에 크게 소개됐다. LA타임스는 30일 스포츠 섹션 2면에 새미 리 박사의 사진과 함께 ‘인종차별이 결코 그가 세계적 다이빙 영웅이 되는 길을 막지 못했다’라는 제목의 기사를 실었다.

이 신문은 새미 리 박사가 1940년대 심한 인종차별을 이겨내고 1948년 런던올림픽에서 다이빙 금메달을 딴 데 이어 1952년 헬싱키 올림픽에서도 32세의 나이로 금메달을 거머쥔, 전 세계 이민자들의 영웅이라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새미 리 박사가 고교 시절 유색인종으로는 처음 학생회장에 출마해 당선됐던 이야기와 1주일에 단 하루 유색인종에게 수영장 입장이 허용되던 시절에 어렵게 수영을 배운 이야기를 소개했다.

새미 리 박사는 유색인종에 대한 편견이 나의 꿈을 막지 못했다면서 “(인종차별에) 화가 났지만 미국에서 나는 무엇이든 할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해 보이기로 다짐했다”고 말했다. 1920년 하와이 사탕수수 이민자의 아들로 태어난 새미 리 박사는 미국 내 한인 동포사회에서 살아있는 ‘이민 영웅’으로 추앙 받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수영 영웅 새미 리 박사 96세 타계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한청수 한의사

한청수 한의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