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64.7°

2018.10.22(MON)

Follow Us

한나라당 재외국민위원장에 남문기씨

[LA중앙일보] 발행 2011/07/19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1/07/18 21:07

시민권자 자격 논란 예상에
"한국법 따를 용의" 포기 시사

남문기(사진) 전 미주한인회총연합회장이 한나라당 재외국민위원장에 임명됐다.

한나라당은 18일 홍준표 대표 주재로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후속 당직 인선을 발표하면서 재외국민 참정권 문제를 다룰 재외국민위원장에 남 전 미주총연회장을 임명하는 내용을 포함한 당직 인선안을 의결했다.

남 위원장 임명자는 18일 본지와의 통화에서 "재외국민을 위한 홍 대표와 한나라당의 과감한 결단"이라고 말한뒤 "당이 원하는 것과 750만 해외동포들이 원하는 것을 조화롭게 조정해 나가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남 위원장 임명이 미국 시민권자이기 때문에 당직 자격 논란이 예상된다. 한국 정당법 제22조 3항은 대한민국 국민이 아닌 자는 당원이 될 수 없다고 규정하고 있기 때문.

따라서 남 전 회장이 한나라당의 자문기구가 아닌 공식 기구인 재외국민위원회의 위원장을 맡을 수 있는지에 대한 자격 논란이 이어질 가능성이 농후하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도 외국 시민권자 동포의 한국 정당활동 및 재정적 후원활동 등은 공직선거법과 정당법 정치자금법 등에 위배된다고 밝힌 바 있다.

남 위원장은 "한국 법이 원하는 대로 따를 용의가 있다"며 미국 시민권을 포기할 수도 있음을 시사했다.

이번 인사와 관련 내년 총선에서 남 전 회장이 한나라당의 재외국민 몫 비례대표 자리를 사실상 확보한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이와 함께 남 전 회장이 그 동안 우편등록 및 우편투표 순회투표소 설치를 강력히 주장해 왔던 반면 한나라당 의원들은 거의 당론처럼 우편등록 및 우편투표 순회투표소 설치를 반대해 왔기 때문에 이 부분의 조율도 주목된다.

남 위원장 임명자는 LA한인회장과 미주한인회총연합회장 해외한민족대표자협의회 회장을 지냈다. 1980년대 초 LA로 이민와 부동산업으로 성공했고 최근까지 재외국민 참정권과 관련하여 활발하게 활동했다.

김병일 기자 mirsol@koreadaily.com

관련기사 한나라당 남문기 재외국민위원장 임명 취소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