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8.0°

2020.01.24(Fri)

요즘 실리콘밸리 일자리 늘었다

[LA중앙일보] 발행 2011/07/25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1/07/24 18:28

IT산업 활성화에 증가세

실리콘밸리 지역에서 최근 정보기술(IT)산업이 활성화되고 있는데 힘입어 일자리가 빠른 속도로 늘어나고 있다.

24일 샌호세 머큐리뉴스 인터넷판은 실리콘밸리 지역은 지난 6월 인터넷 기업이나 컴퓨터 제조업 뿐 아니라 건설과 서비스업에 이르기까지 광범위한 분야에서 일자리가 큰 폭으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실리콘밸리에 자리잡은 기업들이 지난 2년래 처음으로 마케팅과 영업, PR 부문에 대한 채용을 늘린 덕분에 6월 비농업 부문에서 7800개의 새 일자리가 생겨났다. 특히 제조업은 일자리가 예년보다 상대적으로 높은 수준인 1400개 늘었다.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가장 큰 타격을 받았던 건설부문도 평소의 2배 수준인 1800개가 증가했다. 레저와 음식-숙박업(1200개), 정보기술(1000개), 전문직과 경영서비스 부문(2500개) 등도 일자리가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샌 마태오 카운티를 포함한 샌프란시스코 지역의 경우, 컴퓨터 디자인 관련 일자리만 6월 한달 간 500개가 늘었으며 이 지역 건설 관련 일자리도 지난 20년 평균 수준을 회복되는 등 샌프란시스코 지역이 전반적인 일자리 증가를 주도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캘리포니아 전체적으로는 2만8000개의 일자리가 생겨났으나 이 가운데 상당수가 실리콘밸리 지역에서 창출된 것이다.

그러나 샌타클래라와 샌 마테오 지역의 실업률은 5월의 9,7%와 8.0%에서 10.3%와 8.7%로 높아졌다. 이는 그동안 오랫동안 일자리 찾기를 포기해 실업률 통계에 잡히지 않던 사람들이 구직활동을 재개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관련기사 취업전쟁_일자리가 없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