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6.0°

2020.08.08(Sat)

영어 못하는 외교관 10명 중 4명 "외교적 소통 불가능 수준"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1/09/13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1/09/12 22:11

한국 외교관 10명 중 4명은 외교 무대에서 영어로 정확한 의사소통을 못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12일(한국시간)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 소속 구상찬(한나라당) 의원이 외교통상부로부터 제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외교부 영어능력판정 대상자 1564명 가운데 38.7%인 607명이 1∼5등급 중 최하위인 4∼5등급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4∼5등급은 “외교적 의사소통이 불가능하다”고 판단되는 수준이다. 4등급과 5등급이 각각 25.9%(406명)와 12.8%(201명)로 나타났다.

4등급은 작문에서 읽는 사람의 노력이 필요하거나 문법·어휘의 오류가 때로 의사전달을 방해하는 경우에 해당한다. 5등급은 문장구조와 어휘상 잘못이 대화에 방해를 초래하거나 단어·철자의 오류가 빈번한 수준이다.

1∼3등급을 받은 직원은 전체의 33.8%인 531명으로 파악됐으며 그 중 유창한 영어 대화가 가능하고 완벽한 수준으로 작문을 할 수 있는 1등급은 1.6%(26명)에 불과한 것으로 밝혀졌다.

또 중요 외교문서를 정확하게 작성하고 적절한 문장으로 대화할 수 있는 2등급은 7.3%(115명), 명료한 내용전개로 비교적 만족스러운 수준에 속하는 3등급은 24.9%(390명)를 차지했다. 이들을 제외한 426명은 영어등급 미보유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외교부는 이와 관련, 12일 보도자료를 내고 외교부의 영어 4등급은 텝스(TEPS) 1등급인 801~900점 대에 속하는 것으로 ‘외국인으로서 최상급 수준에 근접한 의사소통능력’이라고 규정돼 있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어학검정의 객관성과 일관성 확보를 위해 지난 2004년부터 서울대 언어교육원에 영어능력검정을 위탁 실시하고 있다.

박기수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