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8.0°

2020.01.25(Sat)

'일자리 법안' 상원 상정 실패, 예비 표결서 60표 미달…항목별 분리 처리 추진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1/10/12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1/10/11 20:44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미국 일자리 법안(S.1549)’이 11일 상원 처리 여부에 대한 표결에서 찬성 51표, 반대 48표로 의사진행방해(필리버스터)를 막을 수 있는 60표에 한참 못 미쳐 좌초됐다.

오후 늦게 실시된 표결에서 공화당 의원 47명 가운데 신병 이유로 불참한 톰 코번(오클라호마) 의원을 제외한 전원이 반대표를 던졌으며 민주당 의원 가운데서는 벤 넬슨(네브라스카)·존 테스터(몬태나) 의원이 반대했다. 안건 상정에 찬성한 민주당 의원 중에서도 법안 자체에 대해서는 반대 의사를 밝힌 의원이 일부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오바마 대통령은 일자리 법안의 의회 통과가 불가능해질 것으로 관측되자 10일 오후 민주당 의회 지도부와 별도의 회동을 하고 4470억 달러 규모의 법안을 항목별로 분리해 처리하는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바마 대통령은 11일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에서 열린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 회의에서 이런 의향을 밝히고 공공근로부문 지출 방안을 하나의 예로 들며 이 부문이라도 조속한 의회 통과를 위해 따로 떼서 제출할 계획임을 내비쳤다.

박기수 기자

관련기사 취업전쟁_일자리가 없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