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57.0°

2021.01.18(Mon)

[인터뷰] 글로리아 오 잉글우드클립스 시의원 당선자…"한인-타민족 다리 역할 하겠다"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1/11/09 미주판 3면 입력 2011/11/08 20:12

삶의 질 높이는 데 앞장
한인 경관 꼭 채용할 것

수 개월 동안의 피 말리는 선거전 끝에 거둔 값진 승리! 그것도 4명의 후보 가운데 단연 1위였다. 뉴저지주 잉글우드클립스 글로리아 오(사진) 시의원 당선자는 소감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 긴 한숨을 내쉬었다.

“도와 주셨던 많은 분들의 얼굴이 떠오릅니다. 타운의 첫 한인 시의원으로서 한인사회와 타민족들의 다리 역할을 충실히 하겠습니다.”

그는 선거전 내내 한인이든 타민족이든 자신에게 거부감을 나타내던 사람이 없었다며 “아무래도 1.5세로서 양쪽 언어와 문화에 익숙한 데다 오랜 사회활동을 통해 주민들과 이미 소통을 해 왔던 것이 큰 몫을 한 것 같다”고 분석했다.

오 당선자는 “앞으로 지역 한인들을 결집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한인뿐 아니라 주민들의 다양한 목소리를 수렴해 삶의 질을 높이는 데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그 동안 잉글우드클립스는 민주당 시장과 공화당이 장악한 시의회로 구성돼 원활한 소통이 부족하다는 지적을 받아 온 것이 사실. 따라서 시의회에서도 주민들을 위한 정책을 펼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다. 특히 공약으로 내세웠던 한인 경관 채용 등을 충실히 이행하겠다고 밝혔다.

‘ASAP 타이틀 에이전시’를 운영하고 있는 오 후보는 1997년부터 잉글우드클립스에 거주해 왔다. 지난해 한인 최초로 대포트리상공회의소 회장으로 임명되는 등 다양한 커뮤니티 활동을 벌이고 있다.

강이종행 기자 kyjh69@koreadaily.com

관련기사 11.8 뉴저지 본선거 결과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