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9.0°

2020.09.23(Wed)

한인 32% "한반도 통일 주역은 한국"…워싱턴 평통 설문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워싱턴 중앙일보] 발행 2011/12/22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1/12/21 18:22

'미국' 응답은 53%로 작년 78%서 크게 줄어

민주평통 워싱턴 협의회(회장 홍희경. 오른쪽 두번째)이 21일 한인동포들을 대상으로 한 평화통일에 관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br>

민주평통 워싱턴 협의회(회장 홍희경. 오른쪽 두번째)이 21일 한인동포들을 대상으로 한 평화통일에 관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워싱턴 메트로 지역 한인들이 가운데에서 한국의 평화통일에 가장 영향을 줄 수 있는 국가로 미국이라고 답한 응답자가 지난해 보다 크게 줄어들어 주목된다.

이같은 사실은 민주평화통일 자문회의 워싱턴 협의회(회장 홍희경.이하 민주평통)가 이 지역 한인들을 대상으로 한 ‘2011년 조국 평화통일 여론조사’에서 나타났다.

민주평통은 지난 10월 8일 하워드 카운티 한인의 날 축제 때와 10월 22일 코러스 페스티벌에 참가한 한인 525명을 상대로 설문조사를 벌였고 그 결과를 21일 발표했다.

이 결과에 따르면 ‘한국의 평화통일에 가장 큰 영향을 줄 수 있는 국가는’이라는 문항에 모두 53.2%가 미국이라고 답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문항에 답한 비율 77.9%에 비해 급격히 줄어든 것이어서 눈길을 끌었다.

평통은 이번 설문조사에서 이 문항 예시에 지난해에는 없던 ‘대한민국’을 넣었으며, 이 항목을 답한 이들의 비율이 31.9%에 달해, 지난해 미국을 꼽았던 이들이 올해 대한민국으로 분산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즉 평화통일에는 역시 한국 자체도 큰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는 자아개념을 표시한 것으로 분석된다.

그러나 한편으로 한국의 평화통일의 주역은 역시 한국이므로, 한국 자체가 평화통일의 주역으로서 제 역할을 다해야 한다는 의미가 고조됐다는 풀이도 가능하다고 지적됐다.

한편으로는 한반도의 평화통일에는 한국과 미국 두 나라가 중요하다는 인식에 무려 85.1%를 표시한 셈이어서 주역으로서 한국은 미국의 관계가 중요함을 재인식한다는 풀이다.

다음으로는 중국을 꼽은 이들이 13.2%로 3번째를 나타내 최근 부상하는 중국의 비중을 점차 인식하는 것으로 받아들여졌다.

이번 설문조사에서는 또 ‘대북포용정책이 남북한 평화증진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는가’란 질문에 대해서 28.3%는 “보통이다”고 답한 한편 “매우 그렇다”는 16.7%가 지적했으며, 31.4%는 “그렇다”고 답해 무려 48.1%가 동의했다.

또 워싱턴 동포들은 ‘이명박 정부의 대북정책을 종합적으로 볼 때 잘하고 있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36.6%가 “보통이다”고 답한 가운데 “매우 그렇다”는 14.7%, “그렇다”는 28.6%로 나타나 전반적으로 43.3%가 긍정적으로 본 반면 19.8%는 부정적으로 본 것으로 나타났다.

‘남북관계 진전을 위해서 현재 한국 정부가 우선적으로 해야 할 과제는 무엇이라고 생각하느냐’는 항목에서는 무려 54.4%가 “대가없는 대북지원 보다는 시간이 걸려도 상생공영원칙 아래 실용과 상호주의로 남북관계에 접근”해야 한다는 항목을 지적했다.

반면 “조건없는 대북지원과 경제교류협력 활성화”란 항목에는 19.7%만이 동의 대조를 보였다.

이밖에 탈북자 문제에 대한 가장 효과적인 방안은 26.1%가 “관련제도를 개선하고 예산을 확보”하라고 답했으며, 국민적 공감대를 조성해야 한다는데 25.5%가 동의했다.

그러나 이에대해 “남한 정부가 신경쓸 필요가 없다”는 항목에서도 2.1%가 동의, 눈길을 끌었다.

민주평통은 이번 조사결과를 한국 평통 본부에 워싱턴 지역 한인동포들의 의견으로 공식 자문할 방침이다.

최철호 선임기자

관련기사 남북통일 대책은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