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사회/정치
- 0 개-

마이클 조던, 한인 셰프와 손잡았다

 [LA중앙일보]
아시아풍 바비큐 레스토랑 내달 오픈
발행: 01/25/2012 미주판 2면   기사입력: 01/24/2012 21:40
'농구 황제' 마이클 조던이 한인 셰프와 팀을 이뤄 새 레스토랑을 개업한다.

24일 시카고 언론들에 따르면 미프로농구(NBA) 수퍼스타 출신으로 레스토랑 사업에도 수완을 발휘하고 있는 조던은 시카고의 유명 한인 셰프 빌 김(사진)씨와 손을 잡고 올 봄 시카고 중심가에 아시아풍의 바비큐 전문점 '벨리 Q'(Belly Q)'를 오픈할 예정이다.

'벨리 Q'가 들어설 위치는 조던이 지난 14년간 '원 식스티블루(One Sixtyblue)'라는 레스토랑을 운영했던 곳이다.

조던은 이달 초 '원 식스티블루' 문을 닫으며 새로운 개념의 사업을 구상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퓨전 한식으로 미식가들 사이에 솜씨가 잘 알려져 있는 김씨는 시카고 '찰리 트로터스(Charlie Trotter's) 등 고급 레스토랑 셰프를 거쳐 현재는 아내 이본느 캐디즈와 함께 '어번벨리(Urbanbelly)' '벨리 쉑(Belly Shack)' 등 캐주얼한 레스토랑을 직접 운영하고 있다.

경제전문지 '시카고 비즈니스'는 조던이 김씨와 함께 레스토랑 사업을 시작하는 것이 놀라운 일은 아니라면서 "김씨는 수년 전 조던이 필라델피아에서 운영하던 레스토랑의 운영 부문 부사장을 지냈다"고 전했다.

조던의 레스토랑 사업체 '코너스톤 레스토랑 그룹' 대변인은 "조던과 김 씨는 오랜 인연을 갖고 있고 새로운 사업을 위한 협상을 지속해왔다"고 밝혔다.

1980~90년대 '시카고 불스'에서 활약하며 NBA 아이콘으로 군림했던 조던은 현재 NBA '샬럿 밥캐츠'의 공동 구단주이다.

조던은 지난 해 여름에는 시카고 번화가 미시간 애비뉴에 자신의 이름을 내건 '마이클 조던 스테이크 하우스'를 개업해 성업 중이다.

핫!클릭

Google광고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