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이민/비자
- 0 개-

드림법안<뉴욕주> 통과 서명운동 전개…민권센터, 아시안 단체 연계

 [뉴욕 중앙일보]
‘데어 투 드림’ 캠페인 출범
발행: 02/15/2012 미주판 3면   기사입력: 02/14/2012 19:21
14일 민권센터 관계자들이 오는 21일 열릴 뉴욕주 드림법안 통과 촉구 캠페인 ‘데어 투 드림(Dare to Dream)’에 한인사회의 참여를 당부하고 있다. 왼쪽부터 청소년담당자 박선혜씨, 스티븐 최 사무총장, 크리스티나 장 이민자권익옹호담당자. 양영웅 기자
14일 민권센터 관계자들이 오는 21일 열릴 뉴욕주 드림법안 통과 촉구 캠페인 ‘데어 투 드림(Dare to Dream)’에 한인사회의 참여를 당부하고 있다. 왼쪽부터 청소년담당자 박선혜씨, 스티븐 최 사무총장, 크리스티나 장 이민자권익옹호담당자. 양영웅 기자
뉴욕주의회에 계류된 채 진전을 보이지 않고 있는 주 드림법안의 조속한 통과를 위해 민권센터(회장 정승진)가 발벗고 나섰다.

민권센터는 14일 기자회견을 열고 뉴욕주 드림법안 통과를 촉구하는 캠페인 ‘데어 투 드림(Dare to Dream)’ 출범을 발표했다.

이 캠페인은 한인과 아시안 커뮤니티를 상대로 한 법안 통과 청원서 서명운동, 뉴욕주 의원 사무실 방문, 대규모 커뮤니티 행사 등이 포함된다.

민권센터는 우선 오는 21일 오후 5~7시 퀸즈YWCA(42-07 파슨스블러바드)에서 청원서 서명운동을 벌이기로 하고 한인사회의 많은 참여를 당부했다.

청원서는 퀸즈 지역을 선거구로 둔 뉴욕주 의원들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스티븐 최 사무국장은 “연방 차원의 드림법안이 정체된 상황에서 주 차원에서라도 드림법안이 통과돼 불법체류 학생들을 도울 수 있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민권센터는 법안 통과를 위해 한인·아시안 커뮤니티 및 ‘뉴욕주 드림연합’과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프란시스코 모야(민주·코로나) 주하원의원이 발의한 드림법안(A 8689)은 뉴욕주 드림펀드라는 사설기금을 조성해 불체 학생들도 학비 지원을 받을 수 있게 하는 내용이다. 또 기예르모 리나레스(민주·맨해튼) 주하원의원과 빌 퍼킨스(민주·할렘) 주상원의원이 발의한 법안(A 6829, S 4179)은 불체 학생들에게 주정부 학비 보조(TAP) 신청 자격을 주고, 신분증도 발급하는 것이다.

불체 대학생이자 청년운동가인 박선혜(23)씨는 “드림법안이 통과되면 수천 명의 젊은 청년들이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민권센터는 ‘데어 투 드림’ 캠페인을 지역 고등학교와 사회단체, 그리고 종교단체들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기수·양영웅 기자 kspark206@koreadaily.com

핫!클릭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