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라이프/레저
- 0 개-

"한국 문화와 뿌리 알렸다"…버겐커뮤니티칼리지 한인학생회 첫 '설' 행사

 [뉴욕 중앙일보]
학교측도 적극 지원…“한민족 최대 명절 홍보”

발행: 02/22/2012 미주판 5면   기사입력: 02/21/2012 19:21
버겐커뮤니티칼리지 한인학생회(회장 제이크 오)가 21일 설 행사를 열고 한국 문화를 널리 알렸다. 타민족 학생들이 떡국을 맛보고 있다.
버겐커뮤니티칼리지 한인학생회(회장 제이크 오)가 21일 설 행사를 열고 한국 문화를 널리 알렸다. 타민족 학생들이 떡국을 맛보고 있다.
뉴저지주 파라무스에 있는 버겐커뮤니티칼리지 한인학생회가 설 행사를 통해 한국 문화와 뿌리의 중요성을 널리 알렸다.

학생회는 21일 ‘피킨교육센터’에서 설 행사를 개최했다. 학교 역사상 처음 열리는 한국 설 행사인 만큼 타민족 학생들에게 전통 문화를 알리고 한인 1.5·2세들에게 뿌리 찾기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학생회 제이크 오 회장은 “중국 등 다른 아시안 국가의 설 행사는 매년 개최됐지만 한국의 설 행사는 이번이 처음”이라며 “한민족 최대 명절인 설이 타민족 학생들에게 문화를 알리는 기회가 돼 뿌듯하다”고 밝혔다. 특히 학생들의 다양한 민족성을 존중하는 대학측에서 이 행사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아낌없이 지원을 해줬다.

이날 학생들은 학생회가 준비한 떡국과 한과 등의 푸짐한 음식을 무료로 즐겼으며 윷놀이와 세배를 체험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국의 문화가 낯선 타민족 학생들은 윷놀이의 규칙·유래에 대한 설명을 들은 뒤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오 회장은 “대학에는 한인 학생들이 많이 다니지만 스스로 문화를 알리는 기회가 적었다”며 “커뮤니티에 한국 문화의 우수성과 역사를 소개하는 자리를 많이 가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학생회는 오는 3월 1일 제93주년 3·1절을 맞이하여 기념 행사를 연다. 이날 오후 3시 피킨교육센터에서 열리는 세미나에는 맨해튼뉴욕한인교회 장철우 목사가 3·1절의 의미와 한국 역사의 중요성을 설명한다. 뉴저지 일원 한국학교·노인단체 등을 초청해 의미를 함께 나눌 계획이다.

정승훈 기자 star@koreadaily.com

핫!클릭

Google광고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