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라이프/레저 > 문화/예술
기사목록|  글자크기
뉴요커 10명 중 4명 "한식 좋아", 한식재단 설문…6개월 새 10%P 증가
2년간 4배로…구매의도 등 동반 상승
  • 댓글 0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2/02/29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2/02/28 19:59
  • 스크랩
한식을 좋아하는 뉴요커들이 크게 늘어나고 있다.

한식재단은 뉴욕시민 111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한식을 좋아한다는 응답이 41%를 기록, 6개월 새 9.9%포인트가 상승했다고 28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12월 15일부터 올해 1월 9일까지 진행됐다.

2009년에만 해도 한식에 호감을 나타낸 응답자가 9%에 지나지 않았던 것과 비교하면 불과 2년 여 사이 4배 이상으로 그 비율이 높아진 것이다.

한식재단은 뉴욕시민의 한식에 대한 호감도가 빠른 속도로 커지고 있으며, 이는 한식 세계화 사업에 청신호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뿐만 아니라 한식에 대한 인지도와 구매의도 역시 지속적인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식재단은 2011년 상반기와 하반기 조사 결과를 비교한 결과 구매의도는 5%포인트, 인지도는 4.3%포인트 높아졌다고 밝혔다.

재단 측은 “이번 조사 결과 한식의 세계화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었으며 올해도 선택과 집중이라는 전략으로 세계인이 즐길 수 있는 한식의 이미지를 확립해 갈 것”이라며 “한류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한식이 확산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식재단은 뉴욕을 한식 세계화를 위한 전초기지로 선정, 한식 인지도 향상을 위한 다양한 행사를 펼치고 있다. 지난해 뉴욕시 회사원들을 대상으로 한식 점심 도시락을 신청 받아 사무실로 직접 배달해 주는 캠페인 등을 펼쳐 호응을 얻기도 했다.

김동희 기자


  • 스크랩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