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사회/정치
- 0 개-

[피플@뉴저지] 블룸필드대 한국 문화 축제 담당 이창희·하경아씨…"한국 알리는데 앞장섰다"

 [뉴욕 중앙일보]
200인 분 한식 직접 조리
전통문화 소개해서 보람
발행: 05/10/2012 미주판 6면   기사입력: 05/09/2012 20:00
이창희(왼쪽)·하경아씨.
이창희(왼쪽)·하경아씨.
“뉴저지 전역에 한국을 알리는데 앞장서겠습니다.”

지난 7일 커뮤니티에 한국을 알리는 취지로 뉴저지주 블룸필드대가 개최한 ‘한국 문화 축제’ 프로그램을 총괄한 이창희(26)·하경아(27)씨. 이들은 지역 사회에 한국을 알리는데 일조했다는 점에서 큰 자부심을 느낀다고 강조했다.

하씨는 “200인분의 다양한 한식을 직접 조리하는 등 준비 과정이 힘들었지만 ‘원더풀’을 외치는 타민족들을 보고 큰 자부심을 느꼈다”며 “아직 한국 문화가 낯선 지역을 먼저 찾아가 전통 문화를 알리고 싶다”고 말했다.

이씨는 “큰 행사를 처음으로 총괄해 긴장했지만 한 마음으로 고생한 동료들에게 고마움을 느낀다”며 “우리의 노력으로 한국을 알릴 수 있어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날 이 대학과 인턴십을 진행하고 있는 한국 전문 대학생 60여 명이 직접 김밥·비빔밥·잡채·불고기·떡 등을 만들어 제공했으며, 딱지치기·서예·제기차기 등 전통놀이 한 마당과 다양한 공연으로 한국을 홍보했다.

지난 4월 이 대학이 진행하는 간호·보건 전문대 인턴십 프로그램에 참여중인 이들은 현재 영어 연수를 마친 뒤 뉴저지 일원 의료기간 현장 실습을 진행할 계획이다.

울산 춘해보건대에 재학중인 이들은 “최신 복지·의료 시스템을 배울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양로원·너싱홈 등 복지 분야 관련 경험을 쌓고 싶다”고 밝혔다.

정승훈 기자

핫!클릭

Google광고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