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4.0°

2020.01.21(Tue)

[브리핑] 한국축구 6월 FIFA 랭킹 35위 외…

[LA중앙일보] 발행 2012/06/07 스포츠 2면 기사입력 2012/06/06 20:29

한국 축구의 세계랭킹이 35위로 한 달 새 4계단 떨어졌다. 국제축구연맹(FIFA)이 6일 발표한 나라별 6월 세계랭킹에 따르면 한국은 랭킹 포인트가 719점으로 전달보다 27점 떨어지면서 31위에서 35위로 내려갔다.한국과 순위 경쟁을 벌여온 일본은 7계단 뛰어오른 23위(822점)를 차지하면서 호주를 제치고 아시아권 최강자로 등극했다.호주는 3계단 하락한 24위(820점)에 머물렀다.부동의 1위는 1천456점을 쌓은 스페인이 지켰다.

라소다 전 감독 심장마비 수술

명예의 전당에 헌액된 토미 라소다(85) 전 LA 다저스 감독이 심장마비 증상으로 수술을 받고 안정을 찾았다. 라소다 전 감독은 지난 5일 뉴욕에서 열린 2012 메이저리그 신인 드래프트에 다저스의 부사장 자격으로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심장마비 증상을 느껴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져 수술을 받았다.

'무릎 부상'리베라, 수술대 올라

치명적인 무릎부상을 입었던 뉴욕 양키스의 마무리 투수 마리아노 리베라가 오는 12일 수술대에 오른다. ESPN.com은 6일 보도를 통해 리베라가 12일 라이벌 팀 뉴욕 메츠의 팀 닥터인 데이비드 알첵 박사로부터 무릎 수술을 받게 됐다고 알렸다. 올해 42세의 노장이자 전설로 불리우던 마무리 투수 리베라는 지난달 3일 캔자스시티와의 경기를 앞두고 연습 도중 플라이 타구를 잡다 오른쪽 무릎 십자인대가 파열되는 중상을 입은 바 있다.

모이어볼티모어와 마이너 계약

세계적인 노장 투수 제이미 모이어가 또다시 인간승리 드라마를 썼다.은퇴 위기를 딛고 선수생활을 다시 시작하게 된 것이다. 그에게 구원의 손길을 내민 구단은 볼티모어 오리올스였다.볼티모어는 6일 좌완투수 모이어와 마이너리그 계약을 하고 산하 트리플A의 노퍽 타이즈에 배치했다고 발표했다.모이어는 지난달 말 콜로라도 로키스에서 사실상 방출돼 선수생활을 마감할 것으로 알려져왔다.

관련기사 한국 월드컵 축구_최종 예선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