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1.0°

2020.02.22(Sat)

[기자의 눈] '동성애 반대' 논리가 필요하다

[LA중앙일보] 발행 2012/07/05 미주판 24면 기사입력 2012/07/04 20:21

장열/특집팀 기자

동성애 교육으로부터 학부모의 교육 거부권을 보장한다는 내용의 '부모권리법(PRE)'이 오는 2014년 중간선거에서 주민발의안으로 상정된다.

최근 남가주기독교교회협의회(회장 변영익)와 동성애교육반대서명운동위원회(박성규 목사)는 기자회견을 열고 '부모권리법'의 주민발의안 상정을 위한 서명운동을 벌인 결과 50만4760개의 유효 서명이 채워졌다고 밝혔다.

이번 서명운동은 극적인 면이 있다. 지난 수개월간 캠페인을 벌여 '180표' 차이로 겨우 유효서명을 넘긴 것이다.

당초 한인 및 주류 교계는 오는 11월 선거에서 PRE주민발의안 상정을 목표로 서명운동을 펼쳐 지난 4월 55만 개의 서명을 확보했었다. 하지만 이 중 8만 개가 이름 주소 우편번호 등 기본 정보 미기재로 인해 무효처리됐었다.

이로써 유효서명(50만4760개)에서 3만 개가 모자라 실패로 돌아가는 듯 싶었으나 서명서 제출 기한이 다시 연장(6월)되면서 서명운동이 재점화됐다.

2014년 중간선거에서 주민발의안으로 상정할 수 있는 길이 열렸던 것이다. 결국 다시 서명운동을 벌인 끝에 유효서명을 넘겨 '부모권리법'을 2014년 주민발의안에 상정시키는 결과를 얻어냈다. 만약 2014년 선거에서 이 법안이 통과되면 가주 내 공립학교에서 학생에게 의무적으로 가르치는 동성애 교육에 대해 학부모는 원하지 않을 경우 이를 거부할 수 있는 선택적 권리를 갖게 된다.

게다가 지금 한가지 서명운동이 더 진행되고 있다. '가주공립학교 동성애 의무교육법(SB48)'을 원천적으로 무효화자는 법안인 '클래스 액트(Class Act)'에 대한 서명운동(유효서명 50만4760개)이 오는 7월 11일까지 계속된다.

다 끝난 것이 아니다. PRE와 클래스 액트 등 동성애 교육으로부터 우리의 자녀를 지키고자 한다면 싸움은 계속돼야 한다. 특히 PRE법안의 경우 환호하기에는 너무 이르다. 진짜 가치관의 싸움은 이제부터가 시작이다.

PRE가 주민발의안으로 상정됐다고 해서 통과되리라는 보장은 절대 없다. 2014년 중간선거는 앞으로 2년 정도 남았다. 그 사이 어떤 식으로 이를 홍보하고 유권자들의 마음을 설득시켜야 할지 전략을 세워야 한다.

그전에 반드시 한가지 유념해야 할 것이 있다. 이 문제를 단지 '기독교적 가치관'으로만 접근해서는 안된다는 사실이다. 동성애 교육에 대한 반대 입장을 모두가 보편적으로 납득할 수 있는 논리와 합리적 이유가 뒷받침돼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기독교인 외에 일반 유권자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것이 절대 쉽지 않을 것이다.

이를 위해 서명운동에 참여했던 유권자들은 각자 동성애 교육 반대에 대한 보편적 논리를 연구하고 고민해야 한다. 그리고 개인이 주변을 설득시키는 '풀뿌리 전략'으로 나아가야 한다.이를 토대로 어떤 단체나 기관들이 서로 힘을 응집해 2014년 중간선거를 대비한다면 PRE 법안은 통과될 수 있다.

2년이나 남은 게 아니라 2년밖에 안 남았다. 넋 놓고 있다가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일'은 없어야 한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