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6.0°

2019.08.24(Sat)

[풍향계] 평범한 사람들의 행복한 일상

[LA중앙일보] 발행 2012/08/09 미주판 24면 기사입력 2012/08/08 18:14

이종호/논설위원

전국민 울린 효자 체조 선수
너구리 우동 먹고 싶다던 말
소박한 일상의 소중함 일깨워


요즘 '그리스인 조르바'을 읽고 있다. 책 속에 인생사 모든 답이 있다고 믿는 젊은이와 그와는 반대로 진정한 삶의 지혜와 묘미는 실천과 경험에 있다고 확신하는 초로의 사내가 주고받는 명대사 명장면이 연신 무릎을 치게 하는 소설이다. 두 차례나 노벨문학상 후보에 올랐던 작가 카잔차키스는 주인공의 입을 빌려 이런 말을 한다.

"행복을 느끼는 데 필요한 것은 단순하고 소박한 마음이 전부다. 음식이 있고 마음 속에 평온함과 애정 평화가 깃들어 있다면 그것이 곧 행복이다."

새로울 것 없는 이야기다. 하지만 나는 이 부분에 주욱 밑줄을 그었다. 지난 주 떠나보낸 한 지인의 마지막이 떠올랐기 때문이다. 고인이 끝까지 갈구했던 것들이 바로 이런 평범한 일상이었기 때문이다.

장례식장은 애잔하고 애통했다. 11개월여 암 투병 끝에 떠난 50세도 안된 젊은 사람이었다. "아빠 왜 이렇게 빨리 가시나요?" 앳된 딸의 애틋한 추모사에 조문객들은 오래도록 눈시울을 붉혔다. 문득 어느 묘비명의 한 구절이 생각났다.

'나 어제 너와 같았고 너 내일 나와 같으리라.'

그런 자리에 설 때마다 인생을 배운다. 그리고 나를 다시 돌아본다. 해 뜨면 스러질 안개같은 인생 손가락 사이로 주르르 빠져나가는 모래알같은 인생. 그럼에도 무얼 그리 붙잡겠다고 아등바등하는지.

그래서일까. 모두들 눈을 감고 다짐한다. 헛되이 보내는 나의 오늘은 어제 세상 떠난 사람이 그렇게도 갈망했던 내일이었거늘. 더 열심히 살아야지. 더 사랑해야지. 더 나눠야지. 그리고 또 지그시 입술을 깨문다. 부질없는 것에 마음 두지 말자. 하루하루를 기뻐하자. 내가 가진 모든 것에 감사하자.

그렇지만 현실로 돌아오면 금세 또 제자리다. 다잡았던 마음도 흔적 없이 달아나 버린다. 별것 아닌 것에 여전히 분을 내고 천 년 만 년 살 것처럼 또 다시 움켜쥐려고만 한다. 그러고도 어제는 불만스럽고 오늘은 불평하며 내일은 불안해한다. 하지만 어쩌랴. 그것이 또 우리 모습인 것을.

런던올림픽이 막바지로 치닫고 있다. 한 선수 한 선수의 환희와 좌절에 함께 웃고 함께 운다. 그들의 영광에 함께 환호하고 그들의 실패에 함께 안타까워한다. 그러면서 또 인생을 배운다.

체조에서 처음으로 조국에 금메달을 안긴 양학선 선수의 뭉클한 이야기도 빼놓을 순 없다. 비닐하우스 단칸방 병들고 가난한 부모님 용돈을 모아 매달 부쳤던 효심 그리고 자신과의 싸움에서 흘린 무수한 땀. 이 모든 스토리에 온 나라가 감동했다. 하지만 양 선수가 그리는 행복 역시 단순하고 소박했다.

"금메달 따서 부모님께 집 지어 드리고 싶어요." "엄마가 끓여준 너구리(즉석 우동 상표명)가 먹고 싶어요."

그러고 보니 행복은 늘 주관적이다. 상대적이다. 주지육림 산해진미에도 만족할 줄 모르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작은 물 한 잔 거친 주먹밥 하나에도 눈물겨워 하는 사람이 있다. 최고 교향악단의 빛나는 연주도 소음인 사람이 있고 밤벌레의 소란스러운 울음소리도 천상의 화음으로 들리는 사람도 있다. 과연 나는 어느 쪽일까.

'그리스인 조르바'는 말한다. 포도주 한 잔 밤 한 톨 허름한 화덕과 바닷소리만으로도 충분히 행복할 수 있다고. 우리라고 다를까. 따뜻한 커피 한 잔 다정한 사람과 마주한 허름한 한 끼 밥상에도 얼마든지 행복해 질 수가 있다.

그러려면 때론 멈춰서야 한다. 앞만 보고 내달릴 것이 아니라 옆도 보고 아래도 살피고 뒤도 돌아보아야 한다. 평범한 사람들이 누리는 행복한 일상은 그렇게 해야만 보이기 때문이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