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7.0°

2019.05.22(Wed)

앗, 김장훈 '대통령 봉사상'이…연방정부 산하 협회 "시민권자 아니라 자격 없다"

[LA중앙일보] 발행 2012/09/11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2/09/10 20:27

기준 모르고 수여한 한인단체 권한 영구박탈

지난 7월 가수 김장훈에게 대통령 봉사상을 수여한 한인단체가 봉사상 추천 및 수여 권한을 영구박탈 당했다. 대통령 봉사상은 미국 시민권자만 받을 수 있다는 규정 위반 때문이다.

대통령 봉사상을 관장하는 연방정부 산하 전국커뮤니티서비스협회(CNCS)는 미국 시민권이 없는 김장훈은 수상자격이 없다고 밝혔다. 테드 밀러 CNCS 대변인은 "대통령 봉사상은 시민권자만 받을 수 있으므로 김씨의 상은 효력이 없다(Invalid)"라며 "김씨에게 상을 수여한 '룩 인터내셔널'의 봉사상 수여 권한을 영구 박탈했다"고 말했다. CNCS는 일정 자격을 갖춰 인가를 받은 기관.단체에 한해 대통령상 수상자를 추천하고 시상할 수 있는 권한을 위임하고 있다.

김장훈은 지난 7월 노키아 극장에서 열린 단독 콘서트 도중 상을 받았다. 이 사실은 한국의 다수 언론 매체에도 보도돼 화제가 됐다.

룩 인터내셔널의 강종민 자문위원은 10일 자신이 김장훈에게 상을 줬다고 인정했다. 그는 "얼마 전 CNCS 산하 대통령 봉사상 위원회로부터 김씨에게 상을 준 이유와 지금까지 룩 인터내셔널의 추천을 통해 상을 받은 이들의 명단을 제출하란 전화를 받았다"며 "시민권자에게만 상을 줄 수 있다는 것은 최근에야 알았다"고 말했다. 강 자문위원은 "좋은 일 하는 이를 응원하려 했던 것이 문제가 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장훈의 수상 과정에 관여한 독도사랑총연합회 윤난향 회장도 "김장훈을 만나본 적은 없지만 좋은 일을 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추천서를 써서 강 자문위원에게 전달했다"며 "김장훈이 왜 상을 받을 수 없느냐"고 도리어 자격요건에 대해 되물었다.

구혜영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