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사회/정치
- 0 개-

난국의 박근혜, 쇄신·과거사정리 특단 조치로 돌파할 듯 [2012 한국대선]

 [조인스]
친박 초선 이재영도 금품 살포 의혹

여론조사서 문재인·안철수에 밀려

추석 전 구체적 정책 발표 가능성
기사입력: 09/20/2012 13:38
박근혜 새누리당 대통령 후보가 20일 경기도 용인시 MBC 드라마 세트장을 방문해 ‘아랑사또전’ 드라마 출연자들과 대화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br>
박근혜 새누리당 대통령 후보가 20일 경기도 용인시 MBC 드라마 세트장을 방문해 ‘아랑사또전’ 드라마 출연자들과 대화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새누리당 박근혜 대통령 후보는 대선 후보 선출 후 국민대통합 행보로 주가를 올렸지만, 이달 들어 악재가 잇따라 터지면서 쌓아 올린 지지율을 고스란히 까먹고 있다.

지난 6일 정준길 공보위원의 ‘안철수 불출마 협박’ 논란을 시작으로 박 후보의 인혁당 발언, 홍사덕 전 의원의 불법 정치자금 수수 의혹, 송영선 전 의원의 금품요구 폭로 등이 줄줄이 이어졌다.

20일엔 검찰이 4월 총선 때 금품을 살포한 혐의로 박근혜계 초선인 이재영(평택을) 의원을 수사 중인 사실이 드러났다.

 박 후보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잇따르고 있는 부패 추문에 대해 “그런 일들은 우리 정치에서 척결해야 할 문제들이고 버려야 할 문제들이기 때문에 앞으로 절대 그런 일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새누리당 캠프 관계자는 “돌발 사건들이 겹치고 야권 후보들의 ‘컨벤션 이펙트’(후보 선출 효과)까지 생기면서 지지율이 위기를 맞고 있다”고 진단했다.

실제 20일 JTBC-리얼미터 여론조사에서 박 후보는 양자대결에서 무소속 안철수 후보에게 44.0% 대 49.9%,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에겐 46.0% 대 47.0%로 뒤졌다.

당내에선 대선 민심의 분수령이 될 추석 연휴를 앞두고 분위기를 반전시킬 대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와 관련, 조원진 당 전략기획본부장은 “가급적 추석 전에 부패 척결을 위한 특단의 정치쇄신책과 구체적인 경제민주화 정책을 내놓으려 한다”고 밝혔다.

 선거대책위원회 구성을 서둘러야 한다는 주장도 나온다. 박 후보가 당내와 당 외곽 조직에 긴장감을 불러일으키고 원내외 당협위원장들을 총력전 체제로 이끌려면 현재의 대선기획단 수준으론 힘들다는 지적 때문이다.

 이를 위해 박근혜 캠프는 다음주 광역단체별로 대선기획단을 발족시킬 예정이다. 추석 이후 광역시·도별 선대위가 뜨면 전권을 위임받아 해당 지역의 선거운동을 책임지는 형태로 움직일 것이라고 한다. 부산·경남 선대위원장엔 김무성 전 의원, 대구·경북 선대위원장엔 유승민 의원, 서울 선대위원장엔 원희룡 전 의원 등이 거론되고 있다.

 난제인 과거사 문제를 정리하기 위해 현재 후보 직속으로 가동 중인 정치쇄신특위, 국민행복추진위와 별도로 가칭 ‘국민통합위원회’를 구성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이 기구에서 5·16, 유신 등의 과거사와 관련한 입장을 정리하고, 박 후보가 이를 수용하는 형식으로 논란을 종결 짓자는 전략이다.

한 핵심 측근은 “박 후보가 여러 루트를 통해 과거사 문제 정리의 필요성에 대한 의견을 전달받고 있다”고 전했다.

 박 후보는 이날 네이버와 다음커뮤니케이션을 방문해 경영진을 만난 자리에서 “이미 인터넷은 국민들의 모든 생활에 깊숙이 관여하고 있는 만큼 인터넷 선진문화를 만드는 데 앞장서 달라”고 당부했다. 포털 사이트가 20·30대 유권자들에게 큰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는 것을 감안한 행보다.

김정하·손국희 기자

[특집] 2012 한국 대선 관련기사 모아 보기

핫!클릭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