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5.0°

2020.07.12(Sun)

[피플@뉴욕] "열 일 제치고 경시대회 준비"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2/11/14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12/11/13 23:10

고봉준 한인과학기술자협회 뉴욕메트로지부 회장
16일까지 온라인 신청 가능

재미한인과학기술자협회 뉴욕메트로지부 고봉준 회장은 요즘 눈코 뜰새 없이 바쁘다. IBM연구원으로서의 기본 업무뿐 아니라 협회가 주최하는 제19회 수학ㆍ과학 경시대회 마무리 준비에 여념이 없기 때문이다.

"매일 8시간 이상 잠을 자야 한다"는 고 회장은 최근 잠을 절반 이하로 줄이며 "대회에 필요한 회의와 연락, 물품구입 등을 20여 명의 준비위원들과 챙기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지난달 말 예상치 못했던 허리케인 샌디 여파로 10일 이상 대회준비는 물론 홍보에도 큰 차질을 빚었다. 그는 "준비위원들이 낮에는 일을 한 뒤 주로 저녁 시간과 주말을 이용해 행사 준비를 하는데 샌디로 인한 부족한 부분까지 메우느라 다들 자신의 생활을 포기한 채 일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협회 측은 12일까지였던 온라인 등록을 대회 전날인 16일까지 받을 계획이다.

17일 오전 10시부터 플러싱 퀸즈칼리지(65-30 키세나블러바드)에서 열리는 이번 행사는 큰 틀에서는 변화가 없지만 일부 달라진 점이 있다. 수학의 경우 평가를 상대평가로 바꿨고, 변별력을 높이기 위해 주관식 문제 비율을 늘렸다. 5개 그룹으로 나뉘어 열리는 과학은 참가자들이 흥미와 과학적 원리를 함께 경험할 수 있는 내용을 보강했다.

고 회장은 "과학은 즐기면서도 과학 원리를 배워갈 수 있는 마음가짐이었으면 하고, 수학은 단순히 '테스트에 임한다'기 보다 다양한 각도에서 문제풀이에 접근할 수 있는 도전정신을 경험했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고 박사 스스로도 "고교 때 수학을 잘 하지 못했던 내가 우연히 수학 경시대회에 참가했다가 틀에 박힌 공식이 아닌 생각을 통해 수학을 풀 수 있는 기회를 맛본 뒤 수학을 좋아하게 됐다"면서 "학생들도 그러한 경험을 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LG가 후원하는 이번 행사는 ▶4~11학년(수학) ▶4~12학년(과학) 학생을 대상으로 한다. 이날 대회에는 한국어 교육 전문가 권현주 박사의 '자녀의 미래를 준비하는 학부모의 역할' 등 학부모 대상 강연이 열릴 예정이다.

www.kseany.org/kmso. 201-440-8028.

강이종행 기자
kyjh69@koreadaily.com

관련기사 피플@뉴욕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